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우리 국민과 선수들이 하나가 된 것이 힘이 됐다" 사상 첫 월드컵 결승 진출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선수들이 결승 진출의 기쁨을 만끽하며 그라운드에 앉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가 1-0 한국의 승리로 끝난 뒤 선수들이 결승 진출의 기쁨을 만끽하며 그라운드에 앉아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한국 축구 역사상 처음으로 남미의 강호 에콰도르를 꺾고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올랐다.    한국은 12일(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U-20 월드컵 준결승에서 전반 39분 왼쪽 윙백 최준(연세대)의 선제골로 에콰도르를 1-0으로 이겼다.  
전반 최준이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리며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반 최준이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선제골을 넣은 뒤 팔을 벌리며 골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왼쪽 윙백으로 선발 출전한 최준은 전반 39분 이강인이 프리킥 기회에서 수비수 사이로 왼발로 패스를 찔러주자 페널티 지역에서 골키퍼와 맞선 상태에서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반대편 골문을 흔들었다. 이강인의 정교한 패스가 또 한 번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이강인 선수가 상대 선수 사이로 드리블 돌파하고 있다. [뉴스1]

이강인 선수가 상대 선수 사이로 드리블 돌파하고 있다. [뉴스1]

후반 교체 출전한 한국 조영욱이 에콰도르 문전에서 날아올라 가위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 교체 출전한 한국 조영욱이 에콰도르 문전에서 날아올라 가위차기 공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영욱이 에콰도르 문전에서 날아올라 슛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조영욱이 에콰도르 문전에서 날아올라 슛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강인 선수가 상대 문전을 향해 볼을 올리고 있다. [뉴스1]

이강인 선수가 상대 문전을 향해 볼을 올리고 있다. [뉴스1]

 
이광연 골키퍼의 눈부신 활약도 한국 축구의 결승진출에 큰 공을 세웠다. 에콰도르전에서 이광연 골키퍼는 탁월한 감각으로 여러 차례 실점위기를 막아냈다.  
 
 후반 이광연 골키퍼가 에콰도르의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 이광연 골키퍼가 에콰도르의 공격을 막아내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경기의 수훈 선수로 선정된 최준은 경기 후 가진 인터뷰에서 "한국 축구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서 너무나 영광스럽다"며 "뛴 선수나 안 뛴 선수가 코치진과 한 팀이 돼서 이뤄냈다. 저희가 처음 소집됐을 때부터 목표가 우승이었기 때문에 마지막 한 경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11일(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기뻐하고 있다. [뉴스1]

11일(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1:0으로 에콰도르를 꺾고 사상 첫 결승에 진출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서 기뻐하고 있다. [뉴스1]

 
정정용 감독은 경기 후 열린 공식 인터뷰에서 “늦은 시간까지 우리 국민과 선수들이 하나가 된 것이 힘이 됐다”며 “우리가 이길 수밖에 없는 경기였다. 축구 팬과 국민에게 감사드린다. 남은 한 경기, 결승전도 후회 없이 최선 다해 뛸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전 열린 오픈 행사에서 한국 정정용 감독(오른쪽)과 코칭스태프,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전 열린 오픈 행사에서 한국 정정용 감독(오른쪽)과 코칭스태프,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연합뉴스]

후반 교체된 이강인 선수가 정정용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뉴스1]

후반 교체된 이강인 선수가 정정용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정 감독은 후반에 이강인을 교체한 것에 대해서는 “전략적으로 생각했다. 전반에 우리가 고재현과 김세윤을 넣었는데 상대를 한 쪽으로 몰아 압박을 하려고 했다”며 “강인이에게 연결만 되면 기회가 올 것이라 생각했다. 우리 선수들이 후반이 되면 충분히 잘할 수 있다는 걸 안다. 득점하면 변형된 대형으로 지키려고 했다. 그중 하나가 이강인을 빼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전반 시작에 앞서 한국 선수단들이 어깨동무를 한 채 결의를 다지고 있다. [연합뉴스]

전반 시작에 앞서 한국 선수단들이 어깨동무를 한 채 결의를 다지고 있다. [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이 경기 전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AP=연합뉴스]

정정용 감독이 경기 전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AP=연합뉴스]

현지 교민 등 한국 응원단이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뉴스1]

현지 교민 등 한국 응원단이 태극기를 흔들며 응원하고 있다. [뉴스1]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현지 교민 등 응원단이 태극기를 흔들며 즐거워 하고 있다. [뉴스1]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현지 교민 등 응원단이 태극기를 흔들며 즐거워 하고 있다. [뉴스1]

선수들이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선수들이 결승 진출을 확정한 뒤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선수들이 1-0 승리한 뒤 그라운드에 앉아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수들이 1-0 승리한 뒤 그라운드에 앉아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강인 골키퍼 등 선수들이 결승 진출을 확정 한 뒤 태극기를 펼쳐 들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이강인 골키퍼 등 선수들이 결승 진출을 확정 한 뒤 태극기를 펼쳐 들고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스1]

선수들이 1-0으로 승리 한 뒤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돌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수들이 1-0으로 승리 한 뒤 태극기를 들고 그라운드를 돌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U-20 대표팀은 오는 16일(한국시간)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에서 이탈리아를 1-0으로 누르고 올라온 우크라이나와 우승을 두고 맞붙는다.
 
 
임현동 기자 

서소문사진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