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역학조사 늘어지는 사이…껍데기만 남은 '발암 의심 공장'


[앵커]

정부가 조사 결과 발표를 하지 않고 있는 사이 중요한 증거들이 없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곳에 공원을 만들겠다는 계획까지 나왔습니다.

이어서 이자연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월, 이미 멈춰선 공장에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습니다.

지난해 이 공장을 사들인 한 업체가 철거작업을 하던 중 벌어진 일입니다.

아직 역학조사가 진행중인데 매일같이 연초박을 쪘던 증거는 사라졌습니다.

결국 역학조사는 이 공장과 비슷한 공정을 가진 다른 공장에서 진행됐습니다.

공장 땅 밑에는 1400t이 넘는 폐기물이 묻혀있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폐기물이 마을 지하수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에 대한 조사는 시작도 못했습니다.

그런데도 익산시는 지난 달 이곳에 공원을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환경부는 역학조사 결과 발표를 7개월째 미루고 있습니다.

[김준호/환경부 환경보전정책과 : 조사 결과는 (지난달 말) 나왔고요…지금 연구진 쪽에서 마무리 작업 중이고.]

그동안 마을 주민들은 사실상 방치돼 있었습니다.

[김인식/마을 주민 : (사과는) 없었죠. 전혀 없었어요.]

지금은 책임질 사람도 불분명한 상황입니다.

이미 공장은 껍데기만 남았고, 문제를 일으킨 회사는 사라졌습니다.

공장 대표마저 암으로 숨졌습니다.

원료를 댄 업체도, 완제품을 납품받은 회사도 "모르는 일"이라는 입장입니다.

이때문에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더라도 충분한 보상으로 이어질지 미지수입니다.

JTBC 핫클릭

현대제철, 독성물질 '청산가스' 내뿜고도…1년 넘게 '은폐' 음식용기 만든 페트 재생원료 '유해물질 검사' 해보니… 화마에 동식물도 '신음'…생태계 복원 얼마나 걸릴지 몰라 정화 안 된 오폐수 그대로…낭만의 '여수 앞바다'? 현실은 용산 한복판 '기름탱크 지뢰밭'…주변 확산 가능성도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