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낚시점 주인 흉기 피살…인근 야산서 용의자 시신 발견

[뉴스1]

[뉴스1]

부산에서 낚시용품점을 운영하던 70대 남성이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사건 직후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37분쯤 부산 수영구 민락동에 있는 한 낚시용품 가게에서 주인 A(77)씨가 흉기에 가슴과 배 등을 찔려 피를 흘린 채 숨져 있는 것을 손님이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목격자는 "오후 4시 30분쯤 사건 현장 주변에서 비명이 들렸고, 10여분 후쯤 한 남성이 낚시용품 가게에서 급하게 나오는 것을 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이 사건 현장 인근 폐쇄회로(CC)TV를 통해 용의자의 동선을 추적한 결과, 오후 6시 28분쯤 사건 현장에서 500m 정도 떨어진 야산에서 B(59)씨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B씨가 사건 당일 낚시용품 가게에 오후 4시 25분쯤 들어갔다가 18분 후 가게를 빠져나오는 장면이 CCTV에 담겼다고 설명했다. 또 B씨가 범행내용 등을 담은 유서를 남긴 점으로 미뤄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건 경위를 밝히기 위해 A씨 시신을 부검하고, 범행도구로 쓴 것으로 보이는 흉기와 B씨 상의 혈흔을 감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