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완벽한 이강인 정확한 최준”…FIFA가 평가한 U-20 대표팀 활약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이강인 선수가 최준을 향해 패스를 하고 있다. [뉴스1]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이강인 선수가 최준을 향해 패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완벽하게 찔러준 패스와 정확한 프리킥"
 
국제축구연맹(FIFA)이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의 주역 이강인과 최준을 극찬했다. FIFA는 12일(한국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FIFA U-20 월드컵 준결승전 한국과 에콰도르의 경기 직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한국의 결승진출 소식을 알렸다.
 
FIFA는 홈페이지에서 "한국이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FIFA U-20 월드컵 결승에 첫 출전권을 예약했다"라며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갖게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한국의 최준과 이강인의 활약이 돋보였다고 평가했다. "태극전사 이강인은 완벽하게 찔러준 패스로 에콰도르의 수비를 갈라놨고, 최준의 오른발 공은 에콰도르 골키퍼를 따돌리고 정확하게 골문을 흔들었다"며 "최준이 전반 막판에 성공시킨 정확한 프리킥이 결승골이 됐다"고 극찬했다. FIFA는 골키퍼 이광연도 언급하며 "이광연은 후반 종료 직전 에콰도르 캄파나의 결정적 헤딩슛을 막아내며 한국의 마지막 슈퍼세이브로 활약했다"고 설명했다.
 
또 경기가 열렸던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은 지난 16강에서 한국이 라이벌 일본을 꺾은 도시인 만큼 한국인들에게는 특별한 장소가 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FIFA는 "U-20 월드컵 결승에 처음 도전하는 한국과 우크라이나는 오는 16일 결승을 치른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