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체육회, 한·중생활체육교류 충청남도에서 개최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사진=대한체육회 제공


대한체육회(회장 이기흥)는 12일부터 4박 5일간 충청남도 일원에서 '제19회 한·중생활체육교류'를 개최한다. 올해는 중국 장시성에서 30세 이상 생활체육 동호인 60명으로 구성된 선수단이 방한해 배드민턴·탁구·테니스·풋살·농구 등 5개 종목에서 한국의 동호인 선수단과 기량을 겨룰 예정이다.

이번 교류는 12일 대한체육회가 주최하는 환영연을 시작으로 종목별 연습 경기 및 대회 출전(14~15일) 환송연(15일) 등 순서로 진행되며, 공주·부여 등을 돌아보는 문화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준비돼 있다. 또 10월에는 충청남도 생활체육 동호인 5종목 62명이 중국 장시성을 답방해 충청남도와 장시성 지역 간 지속적인 생활체육 교류를 위한 징검다리를 마련할 계획이다.

한·중생활체육교류 사업은 2001년 처음 시작돼 매년 양국 선수단의 상호 초청·파견 형태로 진행되며, 동호인 스포츠 국제 교류를 통해 민간 차원의 국제적 우호 증진 및 지역·종목 간 교류 정례화에 기여한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생활체육 참여 기회 확대 및 국제 스포츠 교류 활성화를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나갈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김희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