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콰도르전 결승골' 최준 "강인이와 눈 맞았어요"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가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제압하면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뉴스1]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가 두 팔을 벌려 환호하고 있다. 대표팀이 에콰도르를 제압하면 이탈리아를 꺾고 결승에 선착한 우크라이나와 오는 16일 우치에서 결승전을 펼친다. [뉴스1]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 측면 수비수 최준(20·연세대)이 U-20 월드컵 결승 진출을 이끄는 골을 터뜨렸다. 약속된 플레이를 함께 한 이강인(18·발렌시아)을 향한 고마움도 전했다.
 
최준은 12일(한국시각) 폴란드 루블린의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에콰도르와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4강전에서 전반 3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이강인이 왼 측면에서 나온 프리킥 상황에서 상대 수비가 정돈되기 전에 페널티 박스 안으로 전진 패스를 시도했고, 왼 측면을 빠르게 쇄도해 이 공을 잡은 최준이 오른발 인사이드 킥을 시도하면서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을 끝까지 지켜낸 한국은 에콰도르를 1-0으로 꺾고 사상 처음 이 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와 동료들이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스1]

11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아레나 루블린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4강전 대한민국과 에콰도르의 경기에서 전반 선제골을 넣은 최준 선수와 동료들이 함께 기쁨을 나누고 있다. [뉴스1]

 
경기 후 최준은 방송 인터뷰에서 "한국 첫 결승 진출로 알고 있다. 뛴 사람, 안 뛴 사람, 코칭스태프까지 모두가 한 팀이 돼서 가능했다. 첫 역사라는 게 기쁘다"면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첫 소집부터 목표가 우승이었고, 한 팀을 강조했다. 지금 그게 잘 맞아서 '원 팀'으로 결승까지 갔다"고 말했다. 골 상황에 대해 최준은 "저랑 강인이랑 밥먹을 때도 같이 앉아있었고, 얘기를 많이 했다. 세트 플레이 때 강인이와 눈이 맞았다. 강인이가 패스를 쉽게 잘 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최준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 1차전 포르투갈전부터 4강 에콰도르전까지 전 경기 풀타임을 뛰었다. 16일 오전 1시에 열릴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에 대한 굳은 각오도 함께 내비쳤다. 최준은 "늦은 시간까지 우리 응원해주셔서, 그 응원에 힘입어 결승까지 갈 수 있었다. 대한민국은 끝까지 간다. 저희가 우승하겠다"고 말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