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길 여성 노린 바바리맨 ‘안심이앱’ 신고로 잡았다

서울시가 밤길 여성의 안전한 귀가를 위해 구축한 ‘안심이앱’을 통해 들어온 긴급신고로 성범죄자가 신고 10분 만에 현장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안심이앱으로 현행범이 검거된 최초 사례다.
 

서울시 앱 구축 후 첫 현행범 검거
관제센터·경찰 연계로 신속 대응

안심이앱은 서울 전역에 설치된 4만대의 폐쇄회로TV(CCTV)를 볼 수 있는 25개 구청의 통합관제센터와 연결된 스마트폰 앱이다.  
 
사용자가 위험에 처했을 때 앱의 신고 버튼을 누르거나 스마트폰을 흔들기만 하면 가까운 관제센터로 자동 연결되고, 센터에서는 CCTV를 통해 현장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 10일 0시16분 서울 은평구 관제센터로 30대 여성의 긴급 신고가 접수됐다. 은평구 여의도순복음교회 주차장 앞길에서 50대 초반 남성이 갑자기 바지를 벗고 성기를 노출하는 음란행위를 했다는 내용이었다.  
 
관제센터에 있던 노현석 요원은 가해 남성이 범행 후 통일로를 따라 연신내 방향으로 도주하는 장면을 CCTV로 확인한 뒤 경찰 순찰차에 출동 요청을 했다. 이후 노 요원은 피해자와 통화하며 가해자의 인상 착의 등을 알아내 계속 무전으로 경찰에 알렸다. 경찰은 범행 10분만에 연신내 방향 SK주유소와 불광제2치안센터 사이에서 가해 남성 강모씨를 검거했다.  
 
피해자가 가해자와 마주치기 원치 않자 노 요원은 이 사실도 경찰관에게 전달했다. 경찰은 양측을 분리해 불광지구대로 이송했다.
 
2017년 5월 출시된 안심이앱은 현재까지 2만4957명이 다운로드 받았다. 앱을 통한 긴급 신고는 5102회 있었다. 서울시는 가입자가 늘어남에 따라 안심이앱을 통한 현행범 검거가 계속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