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능만점 받은 서울대생, 이희호 여사 막말 비하글 논란

[다음카페 캡처=연합뉴스]

[다음카페 캡처=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 만점을 받고 서울대에 입학한 것으로 알려진 한 대학생이 고 이희호 여사를 비하하는 내용의 글을 자신의 SNS에 올렸던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11일 대학가에 따르면 자신을 서울대학교 재학생이라고 밝힌 A씨는 지난 4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희호 여사의 병세가 위중하다는 기사를 공유하고 욕설이 섞인 비하 글을 함께 게시했다.  
 
이 게시글은 여러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논란이 됐으나, 지난 10일 이 여사가 별세하면서 다시 A씨 발언에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현재 해당 페이스북의 원문은 삭제된 상태다.
 
A씨의 발언에 네티즌들은 “공부만 잘하면 뭐하나 공감 능력이 없는데”, “인성을 키워라” 등의 반응을 보이며 비판했다.
 
극우 사이트 일간베스트에서는 대다수가 A씨 발언을 지지했지만 “경솔한 발언이다”, “사회생활 힘들겠다”는 비판적 반응도 나오고 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만점을 받은 것으로 알려진 A씨는 여러 언론 매체에 소개되기도 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