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 50만원에 동원된 강남 술집 여성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연합뉴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관계 동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은 강남 유흥업소에서 동원된 것으로 드러났다. 김 전 차관이 여성과 함께 찍힌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 속 여성이 누구인지는 수사과정에서 논란이 돼왔다.
 
검찰, '김학의 동영상' 촬영날짜 특정 
앞서 동영상 속 여성이 자신이라고 주장했던 이모씨는 수사 과정에서 “내가 아닌 것 같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검찰은 동영상 속 여성은 이씨가 아닌, 술집에서 일하던 인물이라고 판단했다.  
 
11일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의원이 법무부에서 받은 김 전 차관의 공소장에 따르면 동영상 속 여성은 강남 소재 술집에서 일하면서 50만원을 받고 동원됐다. 검찰은 건설업자 윤중천씨의 진술 등을 토대로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또 '김학의 동영상'이 촬영된 날짜는 2007년 12월 21일로 특정됐다.
 
피해 여성, 여러차례 성관계 요구받아
검찰은 이씨가 동영상 속 여성은 아니지만 윤씨가 김 전 차관을 접대하는 과정에서 여러 차례 동원됐다고 봤다. 김 전 차관은 2006년 8월 원주 별장에서 처음 이씨와 성관계를 가진 이후 강원도 소재 골프장 숙소, 역삼동 오피스텔 등에서 지속해서 성접대를 받았다고 한다.  
건설업자 윤중천씨. [뉴스1]

건설업자 윤중천씨. [뉴스1]

검찰은 당시 연예인 지망생이었던 이씨가 “법조계에서 엄청 힘이 센 검사”라고 김 전 차관을 소개받아 성접대 요구를 거절하지 못했다고 봤다. 김 전 차관의 공소장에는 이씨가 오피스텔에 여성 지인을 불러 2대 1로 성접대를 한 사실도 기재됐다.
 
윤씨는 이씨뿐 아니라 유흥업소를 통해 1인당 50만~100만원을 내고 김 전 차관에게 여성을 접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다양한 방식으로 여러 차례 이뤄진 성접대를 뇌물로 판단했다. 김 전 차관이 윤씨와 관련 있는 형사사건을 조회하는 등 편의를 봐줬다는 것이다.  
 
성접대 외 카드 제공 등 방식 뇌물
공소장에는 김 전 차관이 스폰서들에게 원하는 것을 직접적으로 요구한 정황도 담겼다. 김 전 차관은 윤씨가 입은 200만원 상당의 코트가 멋있어 보인다며 사달라고 요구해 코트를 받았다. 또 그는 윤씨의 사무실 벽에 걸린 그림을 보고 “이 그림을 내 집무실에 걸어놓으면 좋을 것 같다”고 요구해 1000만원 상당의 그림을 받기도 했다.
 
또 다른 스폰서인 최모씨는 김 전 차관이 술값을 내는 데 사용할 수 있는 카드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수천만원을 전달했다. 이 카드는 김 전 차관이 2007년 최씨에게 “직원들 회식비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법인카드를 하나 달라”고 먼저 요구했다고 한다.
 
김 전 차관은 이 카드를 이용해 골프장에서 100만원 넘게 결제를 하는 등 14개월 동안 약 2550만원을 사용한 혐의를 받는다. 최씨는 밴드 잔나비의 보컬인 최종훈씨의 아버지로 알려졌다.
 
검찰은 공소장에서 김 전 차관의 각종 혐의를 상세히 밝혔지만 김 전 차관은 동영상 의혹이 불거진 이후 완강하게 혐의를 부인해와 법정 공방이 예상된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