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출동 현장서 ‘수갑 깜박’한 경찰관…범죄자에게 폭행당해 시민 도움받아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성희롱 신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2명이 시민 도움으로 폭력을 행사하는 가해자를 제압했으나 수갑을 챙기지 않은 등 기본적인 규정을 지키지 않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11일 전남지방경찰청과 나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오후 6시 30분께 전남 나주시 영산포터미널 인근에서 40대 남성이 심한 욕설과 함께 성희롱한다는 10대 여성의 신고가 접수됐다.
 
3분 후 현장에 도착한 영산포 파출소 소속 A 경위와 B 경위는 여성이 지목한 C(49)씨에게 사실관계를 묻다가 갑자기 폭행을 당했다.
 
C씨에게 발차기로 가슴 부위를 맞은 A 경위는 정신을 잃고 쓰러졌으며 주변에서 이를 목격한 시민과 택시기사들이 119에 신고하고 B 경위를 도와 C씨를 제압했다.
 
그러나 B 경위는 수갑을 챙겨오지 않았다. 현장 출동 경찰관은 수갑과 테이저건 등 장구를 휴대해야 함에도 기본적인 규정을 지키지 않아 시민들의 도움으로 잡은 현행범을 놓칠 뻔한 것이다.
 
B 경위는 무전으로 지원 요청을 했고, 또 다른 경찰관 2명이 현장에 출동해 신고 8분 만에 가해자를 체포했다.
 
경찰은 조현병 치료 전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 C씨를 입원 조치했다.
 
다친 A 경위는 광주의 한 대학병원에 이송돼 2주 진단을 받았으나 그날 바로 퇴원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쓰러진 A 경위만 수갑을 휴대하고 B 경위는 챙기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며 “근무 교대시간에 미성년자 성희롱 신고를 받고 급하게 출동하다가 장구를 못 챙긴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