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블레아니호, 바지선 위로…13일 만에 완전히 드러난 모습

수면 위로 뜬 훼손된 허블레아니호. 사진 부다페스트=박태인 기자

수면 위로 뜬 훼손된 허블레아니호. 사진 부다페스트=박태인 기자

 
침몰 13일 만에 수면 위로 드러난 허블레아니호가 완전한 모습을 드러냈다.
 
헝가리 구조당국은 11일(현지시간) 오전 6시 47분부터 인양을 시작해 오후 12시 50분 현재 선체를 물 밖으로 완전히 올린 후 선박 옆에 설치된 바지선 위로 옮겼다.  
 
이날 현재까지 헝가리 당국은 총 4구의 시신을 발견해 수습했다. 하지만 마지막 시신 발견 후 4시간이 넘도록 추가 실종자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헝가리 당국은 허블레아니호가 물 위에 모습을 드러냈을 때부터 선체 내부에 대한 수색을 진행했으나 현재까지 추가 시신은 찾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일단 선체를 바로 옆 바지선으로 옮긴 후 추가 내부 정밀수색을 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 관계자는 “허블레아니호 인양 작업이 완료되면 배를 부다페스트에서 40km 남쪽인 체펠 섬으로 옮겨 선체를 보존한 뒤 사고 원인에 대한 정밀 조사를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바지선 위로 옮겨지는 허블레아니호. 사진 부다페스트=박태인 기자

바지선 위로 옮겨지는 허블레아니호. 사진 부다페스트=박태인 기자

 
한편 이날 헝가리 당국은 오전 7시 43분쯤 최초로 조타실에서 헝가리인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수습했다. 이후 오전 8시 4분, 8시 7분, 8시 18분에 연이어 시신 3구를 추가로 발견됐다.  
 
이들 시신은 한국인 실종자로 추정되며 특히 8시 7분에 발견된 시신은 최연소 탑승자였던 6세 여자 어린이로 추정된다.
 
남은 실종자는 4명이다.
 
헝가리 경찰청은 “오늘 4구의 시신을 발견했다“며“남은 한국인 실종자를 찾을 수 있도록 계속 수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