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이버에 빗장 닫은 中 “중국 법 따라 인터넷 관리”

이달 초부터 중국내에서 네이버 접속이 차단됐다. 중국에서 http://naver.com를 접속하자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뜬다. [인터넷 캡처]

이달 초부터 중국내에서 네이버 접속이 차단됐다. 중국에서 http://naver.com를 접속하자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다는 메시지가 뜬다. [인터넷 캡처]

 중국이 한국 최대 검색 포털인 네이버(NAVER) 사이트 접속을 이달 초부터 사실상 차단했다. 중국의 이번 조치 지난해 10월 블로그와 카페 서비스를 차단한 데 이어진 것으로 뉴스·쇼핑·부동산 등 개별 서비스는 물론 홈페이지까지 전체로 확대됐다.  
네이버 차단은 6·4 천안문 민주화 운동 30주년과 미·중 무역 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중국 정부에 비판적인 내용의 중국 내 유입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천안문 등 중국이 민감하게 여기는 내용을 다룬 미국 워싱턴포스트와 영국 가디언, 홍콩 및 대만 언론 등에 대한 새로운 차단과 중국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대한 검열도 강화됐다.
중국 정부는 네이버 차단이 정당한 조치라고 강변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네이버를 차단에 대해 “구체적 상황을 파악하지 못했다”며 “주관 부분에 문의하라”며 즉답을 회피했다. “주관 부분에 문의하라”는 곤란한 질문을 처리하는 상투적인 외교 용어다. 겅 대변인은 대신 “중국은 줄곧 법률과 규정에 따라 인터넷을 관리한다”며 차단이 합법적 조치임을 강조했다.
중국은 이번에 네이버를 차단하면서 우회로까지 막지 않았다. 업계 관계자는 “네이버는 한국의 개인정보 보호법이 강화되면서 정보를 암호화한 https와 기존 http 두 가지 통로(port)로 서비스해 왔다”며 “중국은 기존 http만 차단했다”고 설명했다. 이 때문에 최신 브라우저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이용자는 그동안 차단을 알아채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대신 베이징의 한국인 밀집 거주지인 왕징(望京)에서 구형 스마트폰을 사용하거나 인터넷에 익숙하지 않은 교민을 중심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10일 중국 SNS에서 돌고 있는 국제경제 정보 사이트 ‘월스트리트견문’ 서비스 폐쇄를 명령한 공문. [웨이보 캡처]

10일 중국 SNS에서 돌고 있는 국제경제 정보 사이트 ‘월스트리트견문’ 서비스 폐쇄를 명령한 공문. [웨이보 캡처]

문제는 중국의 인터넷 차단이 한국 네이버뿐만 아니라 전방위로 퍼진다는 데 있다. 홍콩 명보는 11일 국제 경제 정보 사이트 ‘월스트리트견문(wallstreetcn.com)’이 전날 ‘인터넷 안전법’, ‘모바일 인터넷 프로그램 정보 서비스관리 규정’ 위반 혐의로 폐쇄됐다고 보도했다. 올해 1분기 미국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개인 자산이 늘었다는 보도가 사이트를 폐쇄한 이유라고 중화권 매체가 전했다. 중국에 불리한 콘텐트를 검열하는 수위가 얼마만큼 높아졌는지 잘 보여주는 사례다.
여기에 홍콩에서 범죄인을 중국으로 송환을 가능하게 하는 법률 개정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까지 맞물리면서 인터넷 검열이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다. 베이징의 인터넷 업계 관계자는 “천안문 30주년이 지나면 네이버 차단이 풀릴 것으로 기대했지만, 홍콩 시위와 미·중 무역 전쟁이 동시에 격화되면서 네이버뿐만 아니라 한국 업체 가운데 중국의 인터넷 만리방화벽에 피해를 보는 제2, 제3의 희생양이 나올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중국 교민 사회에서는 중국 당국이 국적을 불문하고 인터넷 검열을 강화하면서 네이버 차단이 장기화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