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르노삼성차, 야간 가동 전면 중단

야간 근무자, 주간으로 돌리는 르노삼성차
 
부산 강서구에 있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중앙포토]

부산 강서구에 있는 르노삼성 부산공장. [중앙포토]

 
르노삼성차가 12일부터 부산공장 야간 가동을 전면 중단한다. 르노삼성차 기업노동조합(노조)이 전면파업을 선언한 이후 공장 가동률이 하락하자 단행한 조치다.
 
르노삼성차는 르노삼성차 노조에 근무 형태 변경을 요청했다. 부산공장에서 근무하는 생산직 근무 형태를 기존 주·야간 2교대에서 주간 1교대로 전환하는 내용이 골자다.
 
르노삼성차가 이렇게 근무형태를 바꾸는 건 야간 가동을 중단하는 대신 야간 근무 인력을 주간으로 돌릴 수 있어서다. 현재 부산공장에서 파업에 동참하고 있는 파업자 비율은 다소 낮은 편이다. 11일 부산공장 주간조 근무자는 71.3%가 출근했다. 이 중에서 르노삼성차 노조에 가입한 노조원만 두고 계산하면 67.6%가 파업에 참여하지 않았다. 10일 출근율(72.0%)을 고려하면, 노조가 전면파업을 선언한 이후 부산공장 근로자 4명 중 3명 정도가 생산라인에서 근무하고 있다.
 
가동률 높이고 물리적 충돌 예방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공장의 현장 책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 중인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가운데). [사진 르노삼성차]

르노삼성 부산공장에서 공장의 현장 책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 중인 로스 모조스 르노그룹 부회장(가운데). [사진 르노삼성차]

 
문제는 파업 참가자의 다수가 조립라인에서 근무하고 있다는 점이다. 자동차 생산라인은 개별 공정마다 균등한 작업량을 처리해야 정상적으로 가동할 수 있다. 하지만 유독 조립공정에서 조업하는 노조원 출근율이 30%대에 머무르면서 병목현상이 발생하는 상황이다. 파업 참가율이 높지 않은데도 완성차 생산량이 정상가동의 20% 수준에 그치고 있는 배경이다. 부산공장이 정상가동하면 시간당 58대 안팎의 완성차 생산이 가능하지만, 10일 시간당 자동차 생산대수는 약 8대였다.
 
하지만 야간 가동을 중단하면 기존 야간조 중 출근자가 주간에 근무할 수 있다. 이들을 조립공정에 투입하면 부산공장의 시간당생산량(UPH)은 크게 상승할 수 있다. 다만 비조립공정 근로자를 조립공정에 투입하는 과정에서 비숙련공이 투입될 수 있다는 점이 문제다. 이에 대해 르노삼성차는 “과거에도 종종 2교대 근무 형태를 1교대로 바꾼 적이 있다”며 “한시적 진행하는 근무형태기 때문에 큰 문제는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치는 또한 노조원 방해나 물리적 충돌 가능성 대비하려는 의미도 있다. 야간 공장 가동을 멈추면서 사측은 명목상 '부분 직장 폐쇄'를 단행하는 형식을 취했다. 이렇게 하면 파업에 참여하는 조합원을 아예 공장으로 들어오지 못하도록 조치하는 게 가능해진다. 파업에 참여하는 노조원이 파업에 불참하는 노조원과 벌일 수 있는 물리적 충돌을 예방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서 르노삼성차 노조는 “사측이 일방적으로 야간 가동을 전면 중단했다”고 반발하고 있다. 반면 르노삼성차는 “생산체제를 변경할 때 노조와 성실히 ‘협의’한다는 단체협상 기준에 따라 노조에 협의를 제안했지만, 반드시 노사가 ‘합의’할 사안은 아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한시적인 비상 생산체제 시행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