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 시각 뉴스룸] 선체 인양, 시신 수습 잇따라…배 후미 심한 파손



1. 선체 인양, 시신 수습 잇따라…배 후미 심한 파손



[앵커]



우리 관광객들을 태우고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가 사고 13일 만에 물 밖으로 나왔습니다. 배가 인양되면서 그동안 기다렸던 실종자들을 찾아내고 있는데요. 부다페스트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를 연결합니다.



이한주 기자, 인양이 어느 정도 진행됐나요?



[기자]



현재 허블레아니호는 1층까지 거의 다 올라왔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새벽 6시 47분, 한국시간으로 오후 1시 47분에 인양이 시작됐고, 26분 만에 조타실이 모습을 드러낸 뒤 인양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배 뒷편에 크게 파손된 부분이 발견돼 이를 위해 와이어를 설치하는 작업 때문에 2시간가량 인양이 멈췄었고요,



이후 다시 인양 작업이 시작됐고 3시간이 지난 현재 선박은 대부분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앵커]



실종자들을 몇 명 더 찾았나요?



[기자]



조타실에서 헝가리 선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제일 먼저 발견됐습니다.



이어 갑판이 모습을 드러낸 직후에 차례로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시신 3구를 찾았습니다.



헝가리 언론은 이 중에 6살 여자 아이와 어머니로 추정되는 시신이 포함돼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실종자 7명 중 이제 4명 남은 건데요, 지금은 배 앞쪽에 이어 뒷쪽의 물을 빼는 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앵커]



이제 남은 작업들은 뭔가요?



[기자]



배가 완전히 모습을 드러내고 수색이 끝나봐야 알겠지만 일단 최우선 목표는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수색입니다.



일단 배 안을 집중수색할 예정이고요, 최종 수색이 끝나면 허블레아니호는 바지선으로 옮겨져 다시 한번 정밀 수색작업을 진행하게 됩니다. 



이 과정에서 유람선 충돌 부위 등을 확인해 사고 경위 등도 밝힐 예정입니다.



2. '최측근' 정현호 사장 소환…삼바 증거인멸 등 조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부정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정현호 사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삼성 임직원들이 공장 바닥에 회계 자료를 숨기는 등 증거를 없애는 과정에 정 사장이 어느 정도 개입했는지 추궁하고 있습니다. 정 사장은 삼성그룹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사업지원TF의 수장으로 이재용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인물인 만큼 이 부회장에 대한 직접 조사가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3. "고유정, 계획적 살해…전남편 혈흔서 방어 흔적"



경찰이 내일(12일) 제주의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살해한 피의자, 36살 고유정을 살인 및 사체 유기 등의 혐의로 검찰에 넘길 예정입니다. 제주 동부경찰서는 고 씨가 제주에 오기 전에 수면제를 처방 받아서 산 데다, 피해자의 시신을 훼손해서 여러 곳에 숨겼고, 범행의 흔적을 지우는 등 범행을 철저히 계획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펜션의 벽에 남은 혈액을 분석한 결과, 고 씨가 전 남편을 3번 이상 찔렀고, 피해자는 이를 막으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고 씨의 범행 동기에 대해서는 복잡한 가정사로 추정된다면서 정확하게 밝혀내지는 못했습니다.



4. 심야귀가 여성에 '성범죄'…'안심이 앱' 덕에 검거



집에 가던 여성에게 자신의 몸 일부분을 드러낸 50대 남성이 서울시 '안심이앱' 을 통해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어제 자정쯤 서울 은평구의 한 골목길에서 귀가 중이던 여성에게 신체의 중요 부분을 드러내고, 여성을 뒤따라간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자신의 휴대전화에 설치했던 '안심이앱'으로 피해를 신고했고, 관제센터의 직원이 남성의 모습을 CCTV로 확인하고 붙잡아서 경찰에 넘겼습니다. 안심이앱은 서울 전역에 설치된 약 4만 대의 CCTV와 연계해서 피해자가 신고 버튼을 누르거나 휴대전화를 흔들면 해당 지역의 관제센터에 위험 상황을 알릴 수 있는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입니다.



5. 친구 때려 숨지게 한 10대들…원룸에 시신 방치



직업전문학교에서 만난 친구를 때려서 숨지게 한 10대 4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18살 최 모 군 등 4명은 9일 새벽 1시쯤 광주 북구 두암동의 한 원룸에서 마음에 안 든다는 이유로 동갑내기 김 모 군을 2시간 동안 수십 번 때려서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은 김 군의 시신을 같이 살던 원룸에 버려둔 채로 렌터카를 빌려서 도망쳤다가, 10일 밤에 전북 순창경찰서를 찾아가서 자수했습니다.

JTBC 핫클릭

허블레아니호 침몰 13일 만에 수면 위로…시신 4구 수습 침몰 유람선 인양 시작…수면 위로 '조타실' 모습 드러내 하늘엔 헬기·드론…물길 따라선 수색견 동원 '총력' '가해 선장' 변호인 2명 돌연 사임…'상황 불리' 판단? 44년 무사고 경력?…"유람선 추돌 선장, 2달 전에도 사고"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