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NHN페이코, 7월 일본에 해외 진출 첫 깃발 꼽는다



NHN페이코가 이르면 7월 일본에서 '페이코' 결제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페이코의 해외 결제 시장 첫 진출이다.  

페이코의 해외결제 서비스는 핀테크 업체도 외국환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하는 ‘외국환거래법 시행령 개정’에 맞춰 추진된 것으로, 지난달 28일 금융위원회가 시행을 발표함에 따라 출시가 본격화됐다. 

NHN페이코는 페이코의 선불형 결제수단인 '페이코포인트'를 활용해 일본 오프라인 가맹점에서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에 나선다. 

지난달에는 일본 전국의 결제 가맹점 확보를 위해 일본 선불카드 유통 업계 1위 업체인 ‘인컴재팬’과 제휴를 마쳤다. 

페이코 해외 결제 서비스가 시작되면 이용자는 환전 없이 드럭스토어, 면세점, 가전제품양판점 등 해외 오프라인 매장에서 앱을 활용해 바코드로 결제할 수 있게 된다. 

원화로 '페이코포인트'를 미리 충전해두고, KEB하나은행의 고시환율이 적용된 엔화 금액으로 바로 결제할 수 있어 환전에 따른 번거로움과 기존 카드 사용시 추가로 부과되던 브랜드 및 해외 결제 수수료 부담도 없어진다. 

NHN페이코 측은 "일본을 시작으로 서비스 국가를 점차 확대해 현지 페이먼트 시장 상황에 최적화된 글로벌 결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