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황교안, 민경욱 논평 논란에 “막말이라고 하는게 막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대강 보파괴' 저지 대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1일 오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열린 '4대강 보파괴' 저지 대토론회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1일 민경욱 대변인의 ‘천렵질 논평’을 두고 막말 논란이 불거진 데 대해 “아무거나 막말이라고 말하는 그 말이 바로 막말”이라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 “(민 대변인의 논평을) 보면 다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얌전한 야당 앞에는 패배뿐’이라는 김문수 전 경기지사의 페이스북 내용에 대해서는 “이기는 길로 가겠다. 이 정부의 폭정을 놓아둘 수 없다”며 “반드시 막아내고 민생과 경제 살리고 안보를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앞서 민 대변인은 지난 9일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북유럽 3국 국빈 방문을 거론하며 “불쏘시개 지펴 집구석 부엌 아궁이 있는 대로 달궈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비판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막말 수도꼭지”라며 즉각 반발했다. 이에 민 대변인은 “대통령 비판은 모조리 막말인가”라며 “진실과 사실에 대한 비판을 두고 모조리 막말이라 몰아세우며 두 눈 치켜뜨는 것을 충성으로 착각한 대변인의 과도한 대응”이라고 반박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