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보] 한국인 추정 시신은 3구 발견···객실 입구와 계단에 있었다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사고 2주째인 11일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인양 현장에서 헝가리 수색팀이 선실을 수색하고 있다. [뉴스1]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사고 2주째인 11일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인양 현장에서 헝가리 수색팀이 선실을 수색하고 있다. [뉴스1]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의 인양 작업을 시작한 지 1시간30분만에 실종자 시신 4구가 수습됐다. 사고 발생 후 13일 만이다.
 
인양 작업은 11일(현지시간) 오전 6시47분(한국시간 11일 오후 1시47분) 허블레아니호에 연결된 인양선 클라크 아담의 크레인 작동과 함께 시작됐다. 크레인이 움직이기 시작한 지 26분 만에 허블레아니호의 조타실이 수면 위로 모습을 드러냈다. 
 
인양 시작 2시간이 지난 현재 침몰선의 조타실과 선실, 갑판 등이 수면 위로 올려졌다. 인양 작업을 총괄하는 헝가리 대테러센터는 조타실이 수면 위로 나오자 선체에 있는 물을 빼는 작업을 시작했고, 잠수부들을 투입해 수색을 시작했다. 수면 위로 드러난 침몰선은 추돌과 침몰 등으로 훼손된 모습이다. 
 
이날 오전 7시40분쯤 헝가리 측 잠수사 한 명이 선체 내부에 투입됐으며, 조타실에서 첫 번째 시신을 수습했다. 오전 7시43분쯤 검은 비닐에 싸여 들것으로 올려진 이 시신은 허블레아니호를 운전한 헝가리인 선장의 시신으로 추정된다.
 
조타실 수색 후 갑판까지 모습을 드러내면서 객실 입구 쪽에서 8시4분과 8시7분쯤 한국인으로 추정되는 2명의 시신이 각각 추가 수습됐다. 이어 실종자 수색을 위해 투입된 한국측 잠수부들은 8시17분쯤 갑판에서 선실로 들어가는 계단 입구쪽에서 4번째 시신을 발견해 수습했다. 이들은 모두 병원으로 이송됐다.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한국 신속대응팀 대원과 헝가리 대테러청 대원이 선체 수색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한국 신속대응팀 대원과 헝가리 대테러청 대원이 선체 수색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지난 3일 수색을 시작한 이후 현재까지 총 17구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날 수습된 시신 4구 중 3구가 한국인으로 확인될 경우 유람선에 올랐던 한국인 탑승객 중 실종자는 4명이 된다. 한국인 사망자는 19명, 헝가리 사망자는 2명이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인양이 11일(현지시간) 시작된 가운데 1시간 30분만에 총 4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인양이 11일(현지시간) 시작된 가운데 1시간 30분만에 총 4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연합뉴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