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부 “대북지원 800만 달러, 이르면 오늘 국제기구에 입금”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부가 대북 인도지원을 위한 남북협력기금 800만 달러(약 94억원)를 이르면 11일 중에 국제기구로 송금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빠르면 오늘, 내일 정도에는 입금 절차가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5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통해 세계식량계획(WFP)과 유니세프(UNICEF)에 남북협력기금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액 중 WFP에 지원되는 450만 달러는 북한의 영양지원 사업에 사용된다. 북한 내 9개도 60개군의 탁아소·보육원·소아병동 등에서 영유아, 임산부 등에게 영양강화 식품을 나눠주는 사업이다.
 
나머지 350만 달러는 유니세프가 운영 중인 모자보건 및 영양사업에 투입된다. 아동, 임산부, 수유부 등을 대상으로 치료식과 기초 필수 의약품 키트, 미량 영양소 복합제 등을 제공하는 데 사용된다.
 
이 당국자는 “국제기구의 내부 프로세스에 따라 입금 후 사업 집행까지는 또 시간이 필요하다”며 “입금 후에 국제기구 본부에서 자금을 분배하고 국가별 사무소로 다시 송금되는 등의 절차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추가적인 대북 식량지원 여부에 대해서는 “계속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