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현장IS] 백종원도 긴장시킨 '고교급식왕' 실력 "외식업 미래 밝다" (종합)



"학생들이라 수준이 낮을 거로 생각했다"는 백종원, 하지만 "위기감을 느낄 정도"라고 했다. 상상 이상 고등셰프들의 실력에 백종원도 긴장했다.

11일 서울 마포구 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서울가든호텔에서 tvN '고교급식왕'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백종원·은지원·문세윤·이나은(에이프릴)·임수정 PD가 참석했다.

'고교급식왕'은 요리에 관심 있는 고등학생들이 백종원의 도움을 받아 급식을 완성하는 대결을 펼치는 급식 레시피 대항전이다. 총 234팀 중 선발된 8팀이 토너먼트 방식으로 실제 급식을 조리하고 학생들의 평가를 받는다.

백종원은 '고교급식왕'에 출연하게 된 이유로 스스로 급식에 관심이 많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 사학재단의 이사장이기도 한 그는 "급식만큼은 제대로 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생각한 것과 다르더라. 학교 급식은 여러 가지 제약이 있더라"며 "그동안 '왜 급식을 저렇게밖에 못 주지' 생각했는데 깊이 들어가 보니 여러 여건 때문에 안된다는 걸 배웠다. 그러면서 더 많은 사람이 학교 급식에 대해 알면 더 좋은 아이디어가 있지 않을까 생각했다. 임수정 PD가 이런 프로그램을 한다고 해서 급식에 불만을 가졌던 분들께 설명할 기회가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다른 요리 경연 프로그램과 달리, 맛과 멋뿐만 아니라 영양성분과 단가까지 계산해야 하고, 적게는 몇백 인분부터 많게는 천 인분 이상까지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새로운 난관이 펼쳐졌다. 1회에서는 재료 전처리 과정부터 시간에 쫓기는 고등셰프들의 모습이 펼쳐지며 흥미를 유발했다. 백종원은 고등셰프들의 멘토다. 고등셰프들의 통통 튀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급식에 맞게 적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백종원은 "처음에나 열량이나 영양성분, 단가를 계산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런데 습득 속도가 정말 빠르다. 지금 준결승을 준비 중인데 메뉴가 정말 최적화됐다"고 감탄했다. 고등셰프를 향한 칭찬은 멈추지 않았다. 백종원은 "학생들과 함께한다고 해서 고민이 많았다. 수준이 낮을 거로 생각했다. 그런데 깜짝 놀랐다. 위기감을 느낄 정도였다. 경쟁 상대처럼 느껴진다. 또 우리나라 외식업 미래가 밝다고 느꼈다. 2~30년 후에 정말 좋은 식당이 많이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인터뷰 내내 고등셰프들을 향한 무한한 애정이 느껴졌다. 백종원은 "스카우트하고 싶은 친구도 있는데 안 될 것 같다"며 "현장에 내보내기보다 투자해서 외국에 보내서 더 배우게 하고 싶을 정도다. 아이디어뿐만 아니라 요리 실력도 깜짝 놀랐다. 다른 프로그램을 하면서는 스트레스도 많이 받는다. 그런데 '고교급식왕'은 혼낼 때도 있지만 예쁘고 기특하다. 짠할 때도 있다. 안 좋은 소리를 하는 게 내 역할이지만 자꾸 더 가르쳐주고 싶어서 시범도 더 많이 보여준다"고 했다.

은지원은 고등셰프들의 아이디어에 놀랐다고 밝히며 한 가지 스포일러를 했다. 급식 메뉴로 모히토가 나왔다는 것. 과연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은지원은 "지금까지 살면서 한 번도 먹어보지 못한 음식을 급식을 통해 먹었다"며 "아이디어에 매회 감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안 먹어본 음식이 없을 것 같은 문세윤도 "처음 먹어본 음식도 있었다. 맛도 맛이지만 아이디어에 감탄하고 있다. 경연 전날 설렐 정도로 즐겁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나은은 "이 프로그램을 내가 고등학생일 때 했으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덧붙였다.

고등셰프들을 향한 애정만큼 백종원은 우려도 컸다. 자칫 방송에서의 모습이 왜곡되지는 않을까 걱정했다. 백종원은 "학생들이 실수할 수 있는데 예쁘게 봐달라"고 했고 "영양사, 조리사 선생님도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사진=tvN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