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스틴 비버, 톰 크루즈에 느닷없이 결투 신청…왜?

가수 저스틴비버(왼쪽)과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 [일간스포츠]

가수 저스틴비버(왼쪽)과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 [일간스포츠]

가수 저스틴 비버(25)가 느닷없이 할리우드 대스타 톰 크루즈(56)에게 UFC에서 종합격투기 대결을 벌이자는 메시지를 보내 관심이 쏠린다. 
 
비버는 9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톰 크루즈에게 옥타곤에서 결투를 신청한다. 톰, 이 대결을 거절한다면 넌 겁먹은 거고 넌 결코 그 오명을 씻지 못할 것"이라 썼다.
 
이어 "누가 판을 깔아 줄 건가?"라고 물으며 세계 최대 규모 종합격투기(MMA) 단체인 UFC의 데이나 화이트 대표를 태그했다.
 
톰 크루즈를 향한 도전장은 10일에도 이어졌다. 비버는 톰 크루즈가 주연을 맡은 영화 '파 앤드 어웨이'(1992)의 결투 장면에서 톰 크루즈의 상대역에 자신의 얼굴을 합성한 영상을 올리며 다시 한 번 결투 신청을 시사했다. 
 
비버가 톰 크루즈에게 결투를 신청했다는 소식은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전 세계 팬들에게 순식간에 전해졌다. CNN·BBC 등은 비버의 소식을 전면서도 비버가 무슨 이유로 도전장을 내밀었는지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은퇴한 UFC 간판스타 코너 맥그리거(31·아일랜드)는 "톰 크루즈가 이 대결을 받아들일 만큼 남자답다면" 자신이 운영하는 회사가 대결을 주선해주겠다면서 거들고 나섰다. 자신은 영화 '트랜스포머'에 출연한 배우 마크 월버그(48)와 오프닝 게임에서 맞붙고 싶다고도 했다. 누리꾼들은 결투 신청이 믿기지 않는다면서도 만일 정말 대결이 성사된다면 패배자는 비버가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아직 톰 크루즈는 비버의 제안에 답변하지 않았다. 
 
비버는 최근 우울증을 고백하며 음악 활동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30일에는 SNS에 건강을 회복한 듯한 사진을 올려 팬들의 반가움을 샀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