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외대 인도연구소, 김영선 전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특강

▲김영선 전 한-아세안 센터 사무총장

▲김영선 전 한-아세안 센터 사무총장

한국외국어대학교(HUFS, 총장 김인철) 인도연구소(소장 김찬완, 국제지역대학원 인도·아세안학과 교수)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은 14일 오전 서울캠퍼스 본관 109호에서 김영선 전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을 초청하여 ‘신남방정책과 한국의 인도·아세안 관계’라는 주제로 명사 초청특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도연구소는 ‘인도의 대전환과 한국적 재해석’이라는 아젠다로 2017년 한국연구재단의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에 선정되어 학술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해 나가고 있다. 인도 지역연구 선도활동의 일환으로 명사 초청특강을 지난해부터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김영선 전 사무총장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하고 1977년 외무고시 11회로 외무부에 입부했다. 이어 외교통상부 북미2과장, 주이스라엘, 주이집트, 주일본대사관에서 참사관을 지냈으며 주레바논 대사, 주일본 공사, 외외교장관특별보좌관, 외교부 대변인, 주인도네시아 대사,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등을 역임했다. 이번 특강에서 최근 우리 정부가 실시하고 있는 신남방정책을 설명하고 한국과 신남방정책의 주요 대상 국가인 인도와 아세안 국가와의 관계를 다룰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인도연구소 HK+사업단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