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국내 음악축제서 '욱일기' 들고 활보한 일본인…주최측 조치 안해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서경덕 교수 페이스북 캡처]

국내에서 열린 대형 음악 축제 행사장에서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전범기 '욱일기(旭日旗)'를 두른 일본인이 활보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11일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7~9일 경기도 용인에서 열린 '울트라뮤직페스티벌 2019'에서 한 일본인이 욱일기를 들고 설쳤다는 제보를 여러 번 받았다"고 적었다.
 
축제를 찾은 관객들에 따르면 몇몇 일본인들이 욱일기를 흔들며 행사장을 누볐고, 이 때문에 한국 관객들과 충돌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관객들은 이 사실을 페스티벌 주최 측에 알리고 항의했으나,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며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이에 서 교수는 "어떻게 이런 일이 우리나라 내에서 벌어질 수 있는가"라며 "축제 관계자들은 당연히 이런 상황을 저지해야 마땅했고, 더 반항을 한다면 축제장에서 끌어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왜냐하면 그 일본인이 자기네 나라로 돌아가 분명히 '한국에서 욱일기를 펼쳐도 아무 문제가 없었다'는 얘기를 여기저기에 다 퍼트리고 다닐 것이 뻔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페스티벌 주최 측의 공식 사과와 재발 방지 약속을 요구하면서 국내에서라도 '욱일기 금지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호소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