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이희호 여사, 4월 위독했지만 겹상 피하려 응급조치"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인 이희호 여사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영원한 비서실장'으로 통하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김 전 대통령의 아내 이희호 여사의 별세 소식을 전하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박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신촌 세브란스병원 그 장례식장, (김대중) 대통령님께서 이틀 계셨고 제 아내가 5개월 전, 김홍일 의원이 (지난 4월), 오늘부터 여사님이 계신다"라고 썼다.
 
그는 "여사님께서는 (지난 4월) 김홍일 의원 상중 위독하셨지만 겹상을 피하기 위해 의료진의 응급조치로 회복하셨다"라며 "지난 8일 김 의원의 국립 5·18묘지 안장 전 또 위기가 오셨다"라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 여사의 임종 순간에 대해 "가족들의 찬송가를 따라부르려고 입을 움직이시면서 편안하게 하늘나라로 가셨다"라고 전했다.
 
이어 "저는 '사모님, 편히 가십시오. 하늘나라에서 대통령님도, 큰아들 김홍일 의원도 만나셔서 많은 말씀을 나누세요. 무엇보다 감사한 것은 큰아들 김 의원을 보내시고 국립 5·18묘지 안장까지 보시고 가셨네요'라고 고별인사 드렸다"라고 적었다.
 
박 의원은 "저는 늘 '김대중은 이희호로부터 태어났다'라고 했다"라며 "언제나 대통령님과 여사님은 동행·동석하시지만 어떤 경우에도 여사님은 대화에 끼어드시지 않고 절제하셨다"라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많은 생각에 슬프기보다 대통령님 내외분 두 분이, 그리고 제 아내가 그립다"라며 "모두 모두 기도해달라"고 덧붙였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