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광주 원룸 가면 시신 있다" 친구 때려죽인 무자비한 10대들

[연합뉴스]

[연합뉴스]

친구를 때려 숨지게 한 10대 4명이 자수했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친구를 함께 때려 숨지게 한 뒤 도주한 혐의(상해치사)로 A(18)군 등 10대 4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 9일 오전 1시쯤 광주 북구의 한 원룸에서 친구 B(18)군을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과정에서 B군이 숨지자 이들은 함께 도주했다가 전북 순창경찰서에 자수했다. A씨 등은 자수하며 "광주 북구 두암동에 가보면 친구 시신이 있다"고 진술했고 이 같은 내용을 전달받은 북부서 형사과 강력팀이 시신을 확인했다.
 
피해자 B군은 원룸 안에 하의만 입은 채 쓰러져 숨져있었다. 그의 온몸은 멍과 핏자국 투성이었다. 방안에서는 휘어진 철제 목발, 구부러진 우산, 찌그러진 청소봉 등이 발견됐다. 창에서는 피가 튄 자국까지 있었다.
 
가해자들과 B군은 지난해 광주 한 직업전문학교를 다니다 친해졌다. 고향은 달랐지만 타지 생활을 하면서 올해 3월부터 함께 원룸에 모여 살았다. 그러다 힘에 의한 상하관계가 생겨났고 가해자들은 B군을 장난감 취급하듯 괴롭히기 시작했다.
 
가해자들은 B군에게 다른 친구를 지목해 놀리게 했고 시키는 대로 했다는 이유로 때렸다. 주먹질과 발길질뿐 아니라 우산, 목발 등의 도구가 휘어질 만큼 폭행해 B씨의 몸은 시퍼런 멍 자국으로 뒤덮여 있었다. 
 
북부서 강력팀은 이들을 전북에서 압송해왔지만 미성년자 신분인 탓에 밤사이 조사를 진행하지 못했다. 이날 부모들을 불러 범행 동기 등을 밝히고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