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문수 "한국당, 막말 징계에 적막강산으로 변해…무기는 말뿐"

김문수 전 경기지사. [뉴스1·페이스북 캡처]

김문수 전 경기지사. [뉴스1·페이스북 캡처]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입단속'에 나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야당의 무기는 말뿐"이라며 "야당 당수가 마땅하고 옳은 말하는 자당 싸움꾼만 골라 스스로 징계하는 경우를 저는 듣도 보도 못했다"며 또다시 날을 세웠다.
 
김 전 지사는 11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꾸라지 한 마리가 전국을 헤집고 다니며 흙탕물을 일으키고 있는데도 한국당은 뭘 하고 있는지 알 수가 없다"고 적었다.  
 
앞서 지난 5일 김 전 지사는 "야당은 입이 무기인데 야당 대표가 입을 틀어막고 있다. 내년 총선이 어떻게 되겠느냐"며 한차례 황 대표를 겨낭한데 이어 이날 또다시 비판하고 나선 것이다.
 
김 전 지사는 "언론이 중계방송하듯 문심(文心) 양정철의 노골적인 선거 운동을 보도하고 있지만, 한국당은 양순하게 시간만 흘려보내고 있다"며 "가뜩이나 초식동물 같은 한국당이 장외집회도 마감하고, 말조심 징계까지 계속하니 아예 적막강산으로 바뀌어 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사나운 좌파들의 '5·18  막말' 공세에 놀라 이종명 의원 제명, 김순례는 당원권 정지 3개월, 김진태는 경고 처분하고 '세월호 막말' 공세에 놀라, 차명진 전 의원 당원권 정지 3개월, 정진석은 경고 처분하니 누가 나서서 말 한마디라도 시원하게 할 사람조차 사라져 버렸다"고 적었다.
 
김 전 지사는 "황 대표의 자업자득"이라며 "이제 결자해지해야할 때"라고 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말로 한다. 야당은 더구나 무기가 말 뿐"이라며 "야당 당수는 늘 앞장서서 싸운다. 말싸움은 기본이고, 장외투쟁, 단식투쟁, 옥중투쟁, 결사투쟁 수단방법을 가리지 않고 싸운다"고 했다.
 
이어 "지금 나라가 위기로 오죽하면 한국기독교총연합 회장 전광훈 목사가 문 대통령은 연내에 물러가라며 단식농성에 들어가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황 대표는 최선봉에서 반문재인 투쟁을 진두지휘하다가 죽을 각오를 해야 나라도 살고, 민생도 살고, 자기도 살 것이다. 얌전한 야당 앞에는 패배뿐"이라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