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트럼프 “시진핑 G20 참석 안 하면 관세 바로 부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이 결국 “미국과 합의할 것(make a deal)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CNBC ‘스쿼크박스’(Squawk Box) 프로그램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중국은 (합의를) 해야만 할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의 합의는 이뤄질 것이다. 왜냐하면 관세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은 현재 자국 기업들을 포함해 중국을 떠나 다른 나라로 가는 기업들에 의해 완전히 망가지고 있다. 그들(기업)은 관세 지불을 원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람들은 관세를 활용하지 않았지만, 여러분이 돼지 저금통이 됐을 때, 또 모든 사람이 우리의 돈을 앗아 가려고 할 때 관세는 아름다운 것”이라면서 관세 예찬론을 거듭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동이 예정돼 있다. 우리는 만날 것으로 예상하고, 그렇게 되면 좋다”면서도 “우리가 만나지 못하면 우리 입장에서 최선의 거래는 600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25%의 관세”라고 위협했다.
 
이미 총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는데 더해 나머지 3000억 달러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추가로 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시 주석)가 G20 정상회의에 갈 것으로 생각한다. 그가 가지 않으면 나는 깜짝 놀랄 것이다. 그가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얘기는 듣지 못했다. 우리는 만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0일 정례브리핑에서 G20에서의 미중 정상회담 개최 여부에 대해 “미국은 중미 정상이 G20 정상회의에서 회동하기를 희망한다고 여러 차례 공개 발표했다”면서 “구체적인 소식이 있다면 적절한 시기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에 대해 “나는 그와 훌륭한 관계를 맺고 있다. 그는 정말 굉장하고 훌륭한 사람이다. 그는 매우 강하고 스마트하다. 그러나 그는 중국을, 나는 미국을 위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