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헝가리 침몰 유람선, 한국시간 오후 1시30분 인양 시작

10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현장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크레인선과 바지선을 투입해 선체인양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10일 오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현장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크레인선과 바지선을 투입해 선체인양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헝가리 다뉴브강에 침몰한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의 인양이 11일(현지시간) 오전 6시 30분에 시작될 예정이다. 한국시간으로는 오후 1시 30분이다.
 
10일 정부 합동신속대응팀에 따르면 헝가리와 한국 구조 당국은 이날 오전 침몰한 선체 4곳에 와이어를 감싸는 작업을 모두 마쳤다. 이어 침몰 현장 인근에 대기하고 있던 대형 크레인 ‘클라크 아담’을 침몰 지점으로 옮긴 뒤, 오후 7시쯤 와이어와 클라크 아담을 연결하는 결속 작업을 완료했다. 사고 발생 13일째만에 선체 인양을 위한 모든 준비를 끝낸 셈이다.
 
여센스키 난도르 헝가리 대테러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열고 "(침몰 유람선에) 와이어를 감싸는 작업(결속작업)을 완료했다. 짧은 시간에 인양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헝가리 대테러센터(TEK)는 며칠째 계속되고 있는 한낮의 더위 때문에 오전에 작업을 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11일 오전 6시 30분에 작업이 시작되면 오전 10시 30분께 마무리될 전망이다.
 
헝가리 구조 당국과 한국 측 대원들은 선체가 조타실, 갑판, 선실 등 3단계로 나뉘어 올라올 때 단계별로 실종자 유무를 확인해 시신을 수습해가면서 선체를 수색할 예정이다.
 
인양 과정에서는 선체를 탈 없이 들어올리는 게 관건이다. 송순근 주헝가리대사관 소속 국방무관은 "가장 우려하는 것은 선박이 처음부터 수면 위로 올라올 때까지 균형이 맞지 않아서 혹시 내부에서 시신이 유실되거나 선박이 파손되는 것"이라며 "헝가리 측 전문가들이 모여서 어떻게 하면 배를 똑바로 올릴 것인가 고민을 많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