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버스 문제 해결 위한 시민 토론회에 정작 국토부·경기도는 “불참” 통보

경기 수원시가 주 52시간 도입에 따른 버스 문제 해결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해 11일 여는 ‘버스 대토론회’에 핵심 관련 기관인 국토교통부와 경기도가 불참 의사를 밝혔다. 수원시 관계자는 10일 “토론회 준비 과정부터 버스정책을 좌우하는 국토부와 경기도의 참석을 위해 지속해서 연락을 취했으나 국토부는 ‘일정이 많아 바빠서 참석이 힘들다’는 의사를 밝혔고, 경기도는 참석 의사를 밝혔다가 최근 번복했다”고 말했다.
 
이 토론회는 수원시가 버스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했다. 7월부터 주 52시간제가 도입되면서 경기도 300인 이상 버스업체 22곳은 당장 2250~3862명의 추가 운전사를 확보해야 하고, 버스 기사들은 근무 시간이 줄어 월급이 줄어든다고 아우성이다. 이로 인해 버스 노조는 올해 초부터 버스 파업 카드를 만지작거렸다. 도내 버스업체들도 31개 시·군 2185개 버스노선 중 50여 개 노선을 폐지하고 300여 개 노선을 단축·조정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에 정부와 경기도는 9월부터 시내버스와 광역버스 요금을 각각 200원, 400원 올리겠다는 대책을 발표했다.
 
하지만 “버스 문제는 시민의 일상과 관련된 문제인데 정작 정책 결정 과정엔 시민 의견이 반영되지 않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실제로 수원시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5일까지 수원시민 60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버스운영사의 손실보전을 위한 경기도 노선버스 요금인상에 대해 ‘부정적’이라는 응답이 37%로 ‘긍정적’이라는 응답(20.9%)보다 많았다.
 
1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토론회에는 운송종사자와 버스업체 대표, 시민단체 대표, 교통·노동전문가 등 전문가 10명과 100명 이상의 시민 패널이 참석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오픈 채팅 등을 통해 시민 의견을 받고 전문가들이 반론하거나 답변하는 방식도 도입된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토론회장에 국토부와 경기도의 명패를 만들어놓고 참석을 기다리겠다”고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현재 300인 이상 버스업체들의 임금협상이 시작된 상황이라 여력이 없어 토론회에 참석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경기도 관계자도 “되도록 참석하려고 했는데 다른 중요한 일정이 생겨서 불참 의사를 밝혔다”고 말했다.
 
수원=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