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라이프 트렌드] 11가지 색깔 아시아 문화의 진수, 서울광장서 한눈에 감상

2019 아세안 위크
지난 수천 년 동안 교역·문화·종교적 교집합을 이뤄온 이웃 나라들. 피부색도 비슷해 묘한 동질감을 갖고 있는 공동체,
 
바로 아세안이다. 최근엔 예술·관광 교류가 활발해지면서 경제적 관계도 더욱 끈끈해지고 있는 분위기다. 그간 몰랐던 아세안과 친구가 되고 싶다면 이번 소개팅 자리를
 
놓치지 말자. 아시아 10개국 문화를 한곳에서 만날 수 있는 아세안 종합문화축제 ‘2019 아세안 위크(ASEAN Week 2019)’다. 
오는 14~16일 서울광장(서울시청 앞)에서 아세안 문화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2019 아세안 위크가 열린다. 아세안은 라오스·말레이시아·미얀마·베트남·브루나이·싱가포르·인도네시아·캄보디아·태국·필리핀 10개국으로 이뤄진 동남아국가연합의 약칭이다. 이 행사는 한-아세안 대화관계수립 30주년과 한-아세안센터 설립 10주년을 축하하고 11월 부산에서 열릴 예정인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성공을 기원하는 축제다.
 
 
나라별 패션 선뵈고 맛집 정보 나눠
아세안 위크 첫날인 14일엔 아세안 공연단 10개국의 화려한 무대가 축제 시작을 알린다. 이날 오후 6시40분에 열리는 개막식에선 이혁 한-아세안센터 사무총장, 박원순 서울시장, 씽턴 랍피셋판 주한태국 대사가 축하 인사말을 전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한-아세안 뮤직 페스티벌이 개막식 무대를 뜨겁게 달군다. 아세안 공연과 K팝이 함께 어우러지는 무대다. 아세안 공연에선 아세안 10개국의 문화예술을, K팝 무대에선 한류스타인 가수 김준수와 더원이 축하 공연을 각각 선보인다.
 
다음 날인 15일엔 오후 7시30분부터 한-아세안 패션 페스티벌이 열린다. 이 무대엔 2018 비엔나 패션위크에 참여한 태국의 폴 디렉, 2017 런던 패션위크에 참여한 파르하나 푸라 등 아세안 10개 나라의 대표 디자이너들이 참여해 나라별 전통 의상과 이를 접목한 현대식 패션을 선보인다. 박술녀 한복 연구가도 참여해 우리나라 전통 의상의 아름다움을 뽐낼 예정이다. 패션 페스티벌엔 아세안 모델, 주한 아세안 부인회, 금나나 한-아세안센터 홍보대사 등이 런웨이에 오른다. 이와 함께 가수 소유와 더원이 축하 공연을 연다.
 
행사 마지막 날인 16일 오전 11시엔 아세안 여행 토크쇼가 진행된다. ‘내 인생 여행지’를 주제로 열리는 토크쇼엔 방송인 광희, 신익수 여행 전문기자, 정아영 아나운서가 나와 직접 경험한 아세안 여행지와 맛집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토크쇼 사전 등록은 한-아세안센터 홈페이지와 네이버 여행 플러스 블로그에서 할 수 있다. 사전 등록을 한 관람객에겐 아세안 10개국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아세안 푸드박스를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이와 함께 놀이공원 자유이용권, 고프로 카메라, 호텔 숙박권 등의 경품 추첨도 진행한다.
 
항공권 경품 추첨 등 풍성한 이벤트
아세안 위크가 열리는 동안엔 다양한 공연과 전시, 이벤트도 상설 운영한다. ▶다채로운 음악과 춤으로 아세안 10개국의 민족과 삶을 표현하는 ‘아세안 문화 공연’ ▶아세안 전통과 지역 문화를 현대 디자인에 접목한 상품을 소개하는 ‘아세안 라이프스타일과 디자인 상품 전시’ ▶아세안 10개국 관광청과 대사관들이 각국의 여행지와 관광 콘텐트를 선보이는 ‘아세안 관광 부스’ ▶브루나이·필리핀 관광 부스에서 왕복 항공권 등을 증정하는 경품 추첨을 비롯해 아세안 카페, 페이스 페인팅, 퀴즈, 인증샷 찍기, 아세안 우산 꾸미기 이벤트 등이다.
 
이혁 사무총장은 “아세안 10개국의 라이프스타일 상품과 공연·패션·관광·커피 등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어 시민들도 함께 즐기는 축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