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바 회계부정’ 檢 수사 윗선 향하나…11일 정현호 사장 소환통보

삼성바이오로직스. [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의 회계부정(분식회계) 증거인멸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사장에게 11일 소환을 통보했다.  
 
1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11일 정 사장에게 검찰 출석을 요구했다. 다만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소환 당시 비공개였던 점 등 형평성을 고려해 비공개 소환하기로 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회계 자료·내부 보고서에 증거인멸을 지시하고 상황을 보고받은 윗선에 정 사장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미 검찰 수사 과정에서 정 사장의 부하 직원인 삼성전자 재경팀 이모 부사장, 사업지원 TF 김모 부사장 등 8명이 증거인멸 혐의로 구속됐다.
 
구속된 이 부사장은 지난해 5월 5일 삼성전자 서초 사옥에서 김태한 대표 등과 대책 회의를 열어 증거인멸 방침을 정한 뒤 지시한 혐의를 받는다.  
 
이 모임이 조직된 시점은 지난해 5월 1일 금감원이 삼성바이오 회계부정 의혹과 관련해 행정 제재, 검찰 고발 등 예정 조치 내용을 통보함에 따라 검찰 수사가 가시화한 때였다.
 
검찰은 삼성전자 사업지원TF가 증거인멸을 주도해 삼성바이오와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직원들이 노트북과 휴대전화에서 ‘JY’(이재용 부회장), ‘합병’, ‘미전실’ 등 민감한 단어를 검색해 자료를 삭제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정 사장을 상대로 증거인멸을 지시하고 보고받은 과정을 추궁하는 동시에 회계부정이 이 부회장의 승계 구도를 위한 것인지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정 사장이 11일 검찰 소환통보에 응해 조사를 받으면 조만간 이 부회장에 대한 소환 조사도 이루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