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라도인 실제로 뿔나 있을 줄” 홍자, 행사장 말실수 논란에 사과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가수 홍자가 지역 비하 논란에 사과했다.  
 
10일 홍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적절치 않은 언행으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려 죄송하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저의 실수이며, 저의 경솔한 말과 행동으로 실망하셨을 많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깊이 반성하고 더 신중한 언행과 성숙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홍자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행사 무대에 올랐다.  
 
그는 관객의 호응이 이어지자 “무대에 올라오기 전 많이 긴장했다. 전라도 행사는 처음 와본다”며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뿔도 나 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 발톱이 있을 줄 알았는데 이렇게 큰 성원으로 보내줘 힘 나고 감사하다.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되겠냐”고 감사를 표했다.  
 
그러나 공연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홍자가 언급한 ‘뿔’, ‘발톱’ 등의 발언이 부적절하며 지역 비하가 아니냐고 지적했다.  
 
비판이 일자 이날 홍자 측 관계자는 “지역 비하 의도로 생각한 멘트는 아니다. 분위기를 띄우려고 한 멘트였고 어떤 의도가 있진 않았다”며 “발언을 듣고 불쾌하거나 기분 나쁘셨을 분들께 죄송하다. 앞으로는 신중하게 이야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한편 홍자는 TV조선 ‘미스트롯’에서 최종 3위에 올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