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文 "조만간 남북간, 북ㆍ미간 대화 재개 희망...북ㆍ미간에 3차 회담 관련 대화도"

 핀란드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조만간 남북간, 북·미간 대화가 재개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간, 북·미간 대화를 계속하기 위한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남·북·미 간 물밑접촉이 진행되고 있음을 시사했다.
 
핀란드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핀란드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 직후에 연 공동 기자회견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어떻게 진행될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화의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두번째 하노이 북ㆍ미 정상회담이 합의 없이 끝났기 때문에 대화가 교착상태가 아니냐는 염려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서로 간의 신뢰와 대화의 의지를 지속적으로 표명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이미 많은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근 북한의 두차례 미사일 발사를 포함한 한반도 정세에 대해 “2017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1년 6개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실험이라든지 중장거리 미사일 같은 국제사회를 긴장시키는 도발이 없었다”고 평가했다.
핀란드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마친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강정현 기자

핀란드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공동기자회견을 마친뒤 인사를 나누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 대통령은 핀란드에서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3차 북ㆍ미 정상회담에 대해서 북ㆍ미 간에 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제3국의 주선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는 작년에 두차례 남ㆍ북ㆍ미 간의 트랙 2 대화의 기회를 마련해서 남ㆍ북ㆍ미 간의 이해가 깊어지도록 도움을 주신 바가 있다”며 “니니스퇴 대통령은 오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한국 정부의 입장을 다시 한번 강력하게 지지하면서 앞으로도 필요할 경우에 계속해서 기여를 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밝혔다.
 
  이에 니니스퇴 대통령은 “핀란드가 앞으로 EU(유럽연합) 이사회 의장국이 되면 EU가 어떻게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지할 수 있는지 많은 논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 앞서 니니스퇴 대통령과 25분간 단독 회담에 이어 47분간 확대 회담을 했다. 한국 대통령의 핀란드 국빈방문은 2006년 9월 노무현 전 대통령 이후 13년만이다.
 
한국과 핀란드는 정상회담 종료 후 문 대통령과 니니스퇴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개정 항공협정 ▶중소기업, 스타트업, 혁신 분야 양해각서(MOU) ▶에너지 협력 MOU ▶성평등·가족 분야 협력 MOU 등 4건의 정부간 MOU에 서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 가운데 양국이 부산(김해공항)-헬싱키간 직항 노선 신설에 합의한 것을 두고 “한국의 부산과 유럽을 잇는 첫 직항로”라며 “국빈방문 계기에 내 고향 부산과 헬싱키가 더욱 가까워지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헬싱키=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