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헝가리 침몰 유람선, 오늘 인양 불가능…내일 인양 시도”

10일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의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현장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선체인양 막바지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10일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의 유람선 허블레아니호 침몰 현장에서 헝가리 관계자들이 선체인양 막바지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뉴스1]

헝가리 당국이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선체 허블레아니호를 11일(현지시간) 오전부터 인양을 시작하기로 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송순근 육군 대령은 10일 오전 현장 브리핑에서 “오늘은 인양이 없다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작전환경이 수심, 유속, 시야 포함해서 헝가리 잠수사들의 잠수방법도 한국 측과 달라 예상했던 시간보다 선체 인양이 조금씩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송 대령은 “최종적으로 크레인 고리까지 걸 수 있는 준비를 오늘 최대한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오늘 이 작업이 다 되면 실제 선박을 인양은 내일(11일) 오전부터 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송 대령은 “현재 단계는 선체 인양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는 과정으로, 현재 선체에 연결되는 본와이어 4개 가운데 1개에 대한 연결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4개 본 와이어 중 어제까지 2번 빼고 1, 3, 4번이 다 배 밑을 통과해 결속 대기하고 있는데, 오늘 2번까지 다 배 밑을 통과하면 크레인에 걸 수 있도록 하는 준비까지 최대한 마치겠다. 만약 이게 다 되면 실제 인양 시점은 내일 오전으로 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송순근 육군 대령이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13일째인 1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마련된 한국측 CP에서 선박 인양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 합동신속대응팀 송순근 육군 대령이 허블레아니호 침몰 사고 13일째인 1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섬에 마련된 한국측 CP에서 선박 인양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 대령에 따르면 인양은 크레인이 유도파이프와 유도와이어, 본와이어 등으로 3단 연결된 선체를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될 전망이다. 송 대령은 와이어 연결 작업이 지연되는 이유에 대해선 “돌이나 콘크리트 조각 등으로 본와이어가 제대로 안 들어가는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송 대령은 “제일 우려하는 것은 선박이 처음부터 수면 위로 올라올 때까지 균형이 맞지 않거나, 그래서 실종자가 유실되거나, 최악의 경우 선박이 파손되는 부분을 굉장히 우려하고 있다”며 “지금 헝가리 전문가들이 모여서 어떻게 하면 수면 위로 바르게 올릴 것인지에 대한 시간 투자를 많이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송 대령은 “지금 헝가리는 내무부 산하 대테러센터 중심으로 경찰, 재난관리청, 가용한 모든 인력 장비 동원해서 아침 일찍부터 밤늦게까지 인양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고 직후 9m 안팎이었던 사고 지점 수심은 10일 오전 7.1m까지 내려갔다. 허블레아니가 계획대로 11일 인양되면 사고가 일어난 지 14일째만이다. 한국과 헝가리 구조 당국은 10일에도 헬리콥터 3대를 투입해 공중 수색을 계속하고 수상 수색도 남쪽으로 50km 지점까지 할 예정이다.
최규식 주헝가리 한국대사가 10일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현장 CP가 마련된 머르기트섬에서 메시지를 발표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최규식 주헝가리 한국대사가 10일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현장 CP가 마련된 머르기트섬에서 메시지를 발표한 뒤 자리를 나서고 있다. [뉴스1]

이날 한국 측 CP에는 최규식 주헝가리 한국대사가 나와 본격적인 인양 작업 시작을 앞두고 마지막까지 시신 수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최 대사는 “사고수습에 적극 지원 협조해주고 있는 헝가리 정부와 헝가리 국민께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인양작업과 이후 수색작업에도 한국과 헝가리 정부는 긴밀히 협력,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사고 소식을 접한 피해자 가족과 슬픔을 함께 나누며 실종사 수색을 마음 졸이며 지켜보는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긴급구조대 자원봉사, 물품제공, 차량지원 등 다양한 형태로 힘을 보태주고 있는 현지 교민과 진출 기업들에게도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최 대사는 마지막으로 “마지막 남은 시신 1구까지 다 수습돼 피해 가족들께 조그만 한이라도 남지 않기를 염원한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지 2주 가까이 되면서 사망자 4명의 시신이 화장된 뒤 유골함이 국내로 운구되는 등 후속 조치도 이뤄지고 있다. 희생자 가족 9명과 생존자 2명도 10일 귀국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