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유정 전 남편 혈흔에서 수면제 일종인 '졸피뎀' 검출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최충일 기자

얼굴 공개된 전 남편 살해 피의자 고유정. 최충일 기자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해자 강모(36)씨의 혈흔에서 수면제의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됐다.
 

경찰, 1차 조사에서 나오지 않았던 약물 검출
고유정, 지난달 17일 졸피뎀 구입 확인
자신보다 큰 전 남편 제압 이유 밝혀져

제주동부경찰서는 10일 피의자 고유정(36) 차량에서 발견된 이불에서 채취한 혈흔을 국립과학수사원에서 2차 검사한 결과 ‘졸피뎀’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졸피뎀은 불면증의 단기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이다. 뇌에서 억제성 신경전달물질의 작용을 강화시켜 진정 및 수면 효과를 나타낸다. 효과가 빨라, 취침 바로 직전에 투여한다. 또 약물 의존성과 오남용 위험이 있어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되어 있다.  
 
범행 전 고유정이 스마트폰으로 니코틴 치사량을 검색한 사실도 확인된 만큼 공범이 있거나 약물을 이용했을 것이란 추측이 있었으나 지난 1차 검사에는 혈액이 미량이라 약독물이 검출되지 않는다는 의견이었으나 정밀 재감정을 통해 수면제 성분이 들어있음을 밝혀냈다.
 
경찰에 따르면 졸피뎀 성분이 들어있는 수면제는 고유정이 지난달 17일 충청도 청원군의 한 병원에서 처방받은 것이고, 구매처는 인근 약국에서 수면제를 샀다.
 
고유정은 경찰 조사에서 “감기 등 증세로 약 처방받은 사실은 있으나, 이후 그 약 사용처나 잃어버린 경위에 관해서는 설명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했다.
 
그간 경찰은 신장 160㎝에 체중 50kg의 고유정이 180㎝에 80㎏ 상당의 건장한 체격의 강씨를 약물이나 공범 없이 홀로 제압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고 수사를 이어 왔다.
 
경찰은 1차 약독물 검사는 혈흔 채취량이 미미해 정확한 결과가 안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원에 재차 약독물 검사를 의뢰했다.
 
피의자 고유정은 여전히 우발적 살인이었음을 주장하고 있다. “남편이 성폭행하려 했고, 이를 막기 위해 수박을 자르러 산 칼을 이용해 우발적으로 일을 저질렀다”는 주장이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한 고유정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초 경기도 김포시 소각장에서 고씨의 전 남편 강모씨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5일 김포시 소각장을 거쳐 인천 서구 소재 재활용품업체로 유입된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을 발견하고 유전자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한 고유정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경찰이 이달 초 경기도 김포시 소각장에서 고씨의 전 남편 강모씨의 시신을 수색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5일 김포시 소각장을 거쳐 인천 서구 소재 재활용품업체로 유입된 피해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뼛조각을 발견하고 유전자 검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유정은 지난 27일 오후 살해한 남편의 휴대전화를 이용해 자신의 전화에 ‘성폭행 하려한 것 미안하고, 고소하지 말아달라’는 취지의 문자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경찰은 이 행동이 전 남편이 그때까지 살아있었다는 가짜 증거 등을 만들 목적으로 보고 있다. 철저히 계획된 완전범죄를 노렸다는 분석이다. 고씨가 강씨를 만나기 전 ‘니코틴 치사량’ ‘살인 도구’ 등을 다수 검색하고 미리 흉기를 준비한 점도 계획범죄임을 보여주는 증거로 보고 있다.  
  
경찰은 범행 사흘 전인 지난달 22일 오후 11시쯤 제주 시내 한 마트에서 고씨가 식칼과 표백제, 고무장갑, 세제, 청소용 솔 등을 구매하는 장면이 담긴 폐쇄회로TV(CCTV)를 공개했다. 고유정이 지난달 18일 청주에서 제주로 올 때 흉기를 가지고 온 점도 계획범으로 무게가 쏠리는 이유다.  
  
경찰은 지난 3월 2일 충북 청주의 한 아파트에서 고씨의 네 살배기 의붓아들이 숨진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 하고 있다. 숨진 아들은 현 남편 A씨가 전처 사이에서 낳은 자녀다. 고씨와 재혼한 남편은 모두 제주도 출신이다. A씨는 제주도 친가에 살던 아들을 지난 2월 28일 청주로 데려왔다. A씨는 당시 경찰 조사에서 “자고 일어나 보니 아이가 죽어 있어 신고했다”고 진술했다.  
  
사인을 조사한 경찰은 최근 “질식에 의한 사망일 가능성이 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결과를 받았다. 그러나 뚜렷한 타살 혐의점을 찾지 못한 상황이다. 청주상당경찰서 관계자는 “고씨의 의붓아들이 숨진 원인을 밝히기 위해 추가 조사를 벌였다”며 “사건 당일 고씨 부부의 행적을 어느 정도 파악한 상태”라고 말했다.  
  
제주·청주=최충일·김준희·최종권 기자 choi.choongi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