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유정 범행에 약물 사용?…이불에 묻은 혈흔서 졸피뎀 검출

고유정.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고유정. [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제주 전 남편 살인 사건’ 피해자 A씨(36)의 혈흔에서 수면제의 일종인 졸피뎀이 검출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피의자 고유정(36) 차량에서 발견된 이불에서 채취한 혈흔을 국립과학수사원에서 2차 검사한 결과 졸피뎀이 검출됐다고 10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피해자 혈흔에 대한 국과수의 1차 약독물 검사에서 ‘아무런 반응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결과를 받았다.
 
이에 경찰은 혈흔 채취량이 미미해 정확한 결과가 안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며 국과수에 재차 약독물 검사를 의뢰했다. 
 
경찰은 이 같은 결과를 바탕으로 피의자 고씨를 상대로 졸피뎀 구입 경로와 범행 시 사용 시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그간 키 160㎝, 몸무게 50㎏ 정도로 왜소한 체격의 고씨가 180㎝, 80㎏ 상당의 A씨를 어떻게 혼자서 제압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있었다. 특히 범행 전 고씨가 휴대전화로 니코틴 치사량을 검색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약물 이용 가능성이 제기됐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