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미스트롯’ 홍자, “뿔 나 있는 줄” 지역 비하 발언 말실수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 단오제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공연에서 말실수를 했다. [사진 광주MBC 유튜브]

트로트 가수 홍자가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 단오제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공연에서 말실수를 했다. [사진 광주MBC 유튜브]

트로트 가수 홍자(34·본명 박지민)가 지방 축제무대에서 말실수를 했다.  
 
홍자의 말실수는 지난 7일 전라남도 영광군 법성포 단오제 특설무대에서 열린 ‘2019 영광 법성포 단오제’ 축하공연에서 나왔다.  
 
심수봉의 ‘비나리’로 무대를 연 홍자는 “‘미스트롯’ 하고 전라도 행사에 처음 와본다. (송)가인이가 경상도에 가서 울었다는데, 제가 그 마음을 알 거 같다”며 소감을 드러냈다.  
 
홍자는 “무대에 올라오기 전에 전라도 사람들은 실제로 뵈면 (머리에) 뿔도 나있고 이빨도 있고 손톱 대신에 발톱이 있고 그럴 줄 알았는데 여러분이 열화와 같은 성원을 보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전라도에 자주 와도 될까요?”하고 물었다.
 
이어 홍자는 “저희 외가댁이 전부 전라도다. 낳아준 분, 길러준 분, 다 내 어머니이듯 전라도도 경상도도 저에게는 다 같은 고향이다. 감사하다”며 팬들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다음 부를 노래를 소개했다.
 
광주 MBC 유튜브로 실시간 중계되고 있던 공연 방송을 본 네티즌들은 이같은 홍자의 발언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홍자의 발언이 지역 비하라는 비판이 일자 10일 홍자 측 관계자는 “지역 비하 의도로 생각한 멘트는 아니다. 분위기를 띄우려고 한 멘트였고 어떤 의도가 있진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발언을 듣고 불쾌하거나 기분 나쁘셨을 분들께 죄송하다. 앞으로는 신중하게 이야기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