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월남전 참전용사의 억울한 사연 들은 이낙연 총리 반응

이낙연 국무총리가 현충일인 6일 오전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신동문 애국지사의 건의사항을 경청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현충일인 6일 오전 서울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을 찾아 신동문 애국지사의 건의사항을 경청하고 있다. [뉴시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억울한 사연을 호소하는 애국지사의 말을 듣고 개선을 지시하는 모습을 담은 영상이 유튜브에서 화제다.  
 
KTV 국민방송은 7일 유튜브에 제64회 현충일인 지난 6일 이 총리가 서울 강동구의 중앙보훈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국가유공자들을 만났을 때를 담은 영상을 올렸다. 
 
[사진 KTV 국민방송 유튜브 캡처]

[사진 KTV 국민방송 유튜브 캡처]

영상에 따르면 베트남 전쟁 참전용사인 신동문(72) 애국지사는 이 총리를 만나자 “월남전 중 청력 손상을 입었다”며 “전쟁 중 치료받은 서류가 손실돼 전쟁으로 인한 부상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구제받기 위해선 같이 근무했던 전우를 다섯 명 세우는 ‘인우보증’을 하면 된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신 지사=내가 월남에서 포 부대에 있다가 고막이 나갔어요. 그런데 서류가 없다고 기각을 시켜버리는 거예요. 월남에서 공사하다가 그 서류가 다 분실되고 없어졌답니다. 구제 방법으론 같이 근무했던 전우를 다섯 명 세우면(인우보증) 인정해준다고 하는데…  
 
▶이 총리=이렇게 하세요. 어떤 상황에서도 서류가 있으리라고 생각하는 것이 잘못입니다. 전쟁 중에 무슨 서류가 전부 다 보관돼 있겠어요? 그러면 여러 정황으로 볼 적에 그 당시에 부상으로 치료받은 게 거의 확실하다고 하면 인정해드려야 하는 겁니다. 행정을 그렇게 개선을 하세요. 아니 없는 서류를 어디서 가져옵니까? 
신 지사의 말을 경청하며 수첩에 적어나간 이 총리는 “어떤 상황에서도 서류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는 게 잘못”이라며 “전쟁 중 무슨 서류가 전부 보관돼 있겠나. 여러 정황으로 봤을 때 당시 부상 치료받은 게 확실하다면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 KTV 국민방송 유튜브 캡처]

[사진 KTV 국민방송 유튜브 캡처]

이 총리는 또 “행정을 그렇게 개선하라. 아니 없는 서류를 어디서 가져오겠느냐”며 “전우가 많이 돌아가셨는데 인우보증을 어떻게 하겠나. 이 선생님의 경우를 어떻게 했는지 나중에 보고해달라”고 관련 담당자에게 지시를 내렸다.
 
신 지사는 “15년, 20년 동안 쌓아놓고도 누구에게 하소연 못 했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이 총리는 “참전 기록은 있을 것 아닌가. 이 병이 언제쯤 생겼을까 하는 게 의료적으로 추정되지 않겠나”라며 “개선될 것”이라고 신 지사를 위로했다.
 
이 총리와 신 지사의 대화 장면을 담은 이 영상은 게재 사흘 만인 10일 오후 조회 수 83만 건을 넘어섰다. 그동안 KTV 국민방송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동영상 중 조회 수로는 열 손가락 안에 든다. 
 
이 영상에 달린 댓글은 이날 기준 약 3000개에 이른다. “목숨 걸고 싸웠더니 서류를 찾아오라니”, “없는 서류는 국가가 알아서 찾아야지. 국민에게 가져오라니” 등과 같은 내용이다.
 
앞서 이 총리는 중앙보훈병원 방문 후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험난한 고초를 겪으시며 항일독립운동, 6·25 전쟁, 베트남 전쟁 등에 참가하시고 이제는 아프신 국가유공자들께서 더 나은 치료를 받으시도록 계속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