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일 딸 뇌출혈·멍 자국…‘모르는 일’ 친부 아동학대 혐의 조사

100일을 갓 넘긴 아기에게서 학대로 의심이 드는 증세가 발견돼 경찰이 친부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1]

100일을 갓 넘긴 아기에게서 학대로 의심이 드는 증세가 발견돼 경찰이 친부를 조사하고 있다. [뉴스1]

100일을 갓 넘긴 아기에게서 학대로 의심이 드는 증세가 발견돼 경찰이 친부를 아동학대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10일 전북 경찰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3시쯤 뇌출혈 의심 증세를 보인 A양(생후 4개월)을 진료한 전북 전주의 한 병원 의료진은 ‘A양에게서 아동학대 정황이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뇌출혈 증세를 보여 치료를 받았으며 몸에서 멍자국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조사에서 A양 친부는 ‘잘 모르는 일이다’ ‘왜 그런지 모르겠다’며 얼버무린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의 친모는 건강이 좋지 않아 병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최근 육아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아동전문보호기관에 의뢰해 A양에 대한 아동학대 여부를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A양이 너무 어려 진술을 받을 수가 없는 상황”이라며 “전문가 판단을 구해 친부의 아동복지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겠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