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소송 건 후원자들 "분유값 아껴 후원했는데" 윤지오에 분노

 고 장자연 씨 사건의 증언자인 배우 윤지오(32)씨 후원자들이 돈을 반환해달라며 소송을 냈다.
 
후원자들을 대리하는 법률사무소 로앤어스 최나리 변호사는 1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송장을 접수했다. 현재까지 소송에 참여한 후원자는 439명으로, 반환을 요구할 후원금은 1000만원대다. 여기에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 등 2000만원을 책정해 약 3200만원 가량을 우선 청구했다.  
 
최나리 로앤어스 소속 변호사가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故장자연 사건의 증인 윤지오씨에게 후원한 500여명의 후원금 반환 소송 소장을 접수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최나리 로앤어스 소속 변호사가 1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故장자연 사건의 증인 윤지오씨에게 후원한 500여명의 후원금 반환 소송 소장을 접수하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스1]

 
후원자들 "정신적 피해 합쳐 3000여만원 배상"
최 변호사는 “윤씨가 후원자들을 기망한 부분에 대해 물질적ㆍ정신적인 피해를 보상받고, 부당이득을 반환하라고 청구하는 소송”이라고 설명했다. 또 “후원자 1인의 후원액은 그리 크지 않지만 이들이 후원에 나선 것은 윤씨가 진실하다고 믿고 용기에 감동했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선의가 악용ㆍ훼손됐다”고 지적했다.
 
최 변호사는 윤씨가 후원금 논란이 일자 ‘선후원 후갑질’이라고 비판한 데 대해 “후원자들 입장에서는 갑질이라는 표현에 대해 크게 실망했다. 서운한 감정과 배신감까지 드는 상황”이라며 “후원자들 사이에선 조금 더 (강력하게) 대응해야 하는 것 아닌가 라는 반응도 있다”고 했다.
 
최 변호사는 “마이너스 통장, 분유값을 아껴서 후원한 분도 있다. 그런 후원을 선뜻 하게 된 것은 윤지오가 진실하다고 생각해서다. (후원자들은) 그런 부분이 훼손 됐다고 해서 윤씨에게 (소송을 통해) 입증받고자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유값 아껴 후원했는데 선의를 악용했다"
앞서 윤씨는 ‘장자연 리스트‘의 증언자로 나서면서 비영리단체 ’지상의 빛‘을 만들고, 증언자 보호를 명목으로 후원금을 모았다. 후원자들은 이 단체를 통해 적게는 1000원에서부터 많게는 10여만원까지 후원금을 냈다. 이를 통해 윤씨가 모은 후원금은 1억원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지오씨. [연합뉴스]

윤지오씨. [연합뉴스]

이에 대해 최 변호사는 “윤씨는 증언자로서 여러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지상의 빛’을 개설해 증언자를 보호하겠다고 했지만, 정황에 의하면 허위거나 과장으로 보인다”며 “윤씨가 유튜브 등으로 배포한 자료를 중점 확인해 손해를 입증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변호사는 후원자들이 더 모이면 윤씨를 상대로 2차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윤씨 증언의 신빙성이 불거진 건 윤씨의 자서전 『13번째 증언』의 출판 작업을 돕던 김수민 작가가 ‘그동안 윤지오가 했던 말은 모두 거짓말’이라고 폭로하면서다. 김 작가는 “윤씨가 상업적 목적으로 증언에 나서고, 장자연씨 유족의 동의 없이 책을 출판했다”며 경찰에 사기 혐의로 윤씨를 고발했다. 윤씨는 지난 4월 캐나다로 출국한 윤씨는 후원금 논란이 불거지자 "누군가는 이 사태를 보며 '선후원 후갑질'이라고 표현한다"며 "저는 한 번도 돈을 달라고 구걸하거나 협박한 적이 없다"고 SNS를 통해 반박했다. 
 
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