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77명 동승자 모집, 렌터카로 일부러 "쿵" …지능화된 보험사기

[중앙포토]

[중앙포토]

 
보험금을 노리고 자동차사고를 내거나 허위 진단서를 발급하는 보험사기가 늘고 있다. 최근에는 보험을 잘 아는 보험설계사까지 사기에 가담해 조직화ㆍ대형화되고 있다.  
 
금감원은 지난해 보험사기 적발 금액이 7892억원으로 지난해보다 680억원(9.3%)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역대 최고치다. 반면 적발 인원은 7만9179명으로 같은 기간 4356명(5.2%) 감소했다. 1인당 평균 적발 금액은 1010만원으로 1년 사이 140만원 늘었다.  
 
보험사기 유형을 알아둬야 고의로 낸 사고가 일어나더라도 피해를 막을 수 있다. 또 보험사기 늘면 보험사가 지급하는 보험금이 증가하면서 전체 보험 가입자의 보험료가 오를 수 있다. 금감원은 최근 눈에 띄게 늘어난 보험사기 유형을 공개했다.  
 
렌터카 유형. “동승자 많이 태워 접촉사고”
최근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20대 청년들의 렌터카를 이용한 보험사기가 늘고 있다. 렌터카는 가격이 저렴하고 손쉽게 차량을 빌릴 수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차선 변경하는 차량을 노려 일부러 접촉 사고를 냈다. 일반적으로 차선을 바꿀 때 사고가 나면 변경 차량 운전자에게 과실 비율을 높게 매겨지기 때문이다. 특히 보험금을 많이 받기 위해 동승자도 가득 태웠다. 실제로 선후배 관계의 청년들이 110차례 고의사고로 보험금 8억원을 수령한 사례가 있다. 보험사기를 위해 모집한 동승자만 70명이 넘는다.  
 


보험설계사 유형. “보험설계사가 직접 사기극 연출”
보험을 잘 아는 전문가가 보험액 지급 절차의 허점을 노려 보험사기에 가담하는 경우다. 예를 들어 보험설계사 A 씨는 지인, 보험 계약자 10여명과 공모해 일부러 자동차사고를 연출했다. 이후 보험금 지급이 쉽게 되는 특정 진단명이 기재된 허위 진단서로 보험금을 타는 방식이다. 이들은 40차례 고의 사고로 4억원의 보험금을 받아냈다. 지난해 보험업 종사자 중 보험사기꾼으로 적발된 사람만 1250명이다. 2017년(1055명)보다 200여명 증가했다.
  
 
음식점 유형. “여기서 식사한 뒤 장염 걸렸어요”
위생 관리가 미흡한 음식점을 찾아 다니며 보험사기를 노리는 사람도 있다. 사기꾼 B 씨는 10여 명의 지인과 짜고 음식점에서 식사한 뒤 “위염이나 장염에 걸렸다”며 허위사고를 접수했다. 음식점 주인들이 고객 소문을 우려해 신속하게 합의한다는 점을 악용한 것이다. 또 복통을 호소하며 허위진단을 받아 보험금도 받았다. 이들은 20건의 음식점 보험 사기극으로 2000만원 상당의 보험금을 수령했다.  
 
염지현 기자 yj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