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인터뷰①] '위대한 배우' 송강호, 최고의 순간




"위대한 배우 송강호" 봉준호 감독이 직접 언급한 이 수식어는 한국 영화를 사랑하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 수 밖에 없는, 가장 명확한 표현이다. 여기에 대중들은 '어나 더 레벨' '월드 클래스'라는 애정어린 사족까지 덧대며 '송강호 보유국'임을 자랑스러워 하고 있다.

'살인의 추억'(2003) '괴물'(2006) '설국열차'(2013)에 이어 '기생충'까지 함께 하며 충무로 최강 콤비가 세계 최정상 콤비로 우뚝 섰다. '송강호'라는 이름 석자가 브랜드화 된지는 이미 오래전 일. 그럼에도 제 자리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도전한 결과는 제72회 칸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이라는 꿈 같은 순간으로 한국 영화 100년 역사의 큰 선물이 됐다.

매우 익숙하고, 이미 잘 알고 있는 얼굴임에도 송강호는 매 작품 '새로운 송강호'의 얼굴을 보여주며 관객들을 감탄하게 만든다. '기생충'의 기택 역시 쫙 돋는 소름을 막을 수 없다. 스크린에 가득 차는 송강호의 얼굴 하나만으로 모든 것이 설명되는 기적. "송강호라면 모든 것을 설득할 수 있을 것이다"는 봉준호 감독의 믿음은 곧 관객의 마음이다.

몇 십년째 최고의 위치에 있는 송강호는 누구보다 자신에게 쏟아지는 시선을 잘 알고 있다. 관객 뿐만 아니라 영화인들의 영화인으로서 송강호가 감내해야 할 책임감은 꽤 막중하다. 때문에 송강호는 늘 송강호로 존재하고자 한다. 무언가를 더 하기보다 있는 것을 지키고 유지하는 것이 더 힘들다는 것을 그는 이미 안다.

물론 예술가로서 고민과 각성은 그가 배우로 살아가는 한 끝나지 않을 숙제다. 이는 매 순간 '다음'을 기대하게 만들고, '실망'이라는 단어를 사라지게 만드는 시간이기도 하다. 언제나 "역시 송강호"라는 감탄을 터뜨리게 만들 뿐, 흥행 하나에 일희일비 하지 않게 만드는 유일무이한 배우. 우리가 애정하는 송강호는 오늘도 '예술인'으로 살아 숨쉬고 있다.
 

-'기생충'에 대한 반응이 뜨겁다.
"솔직히 조마조마했다. 칸은 칸이고 국내는 또 국내이지 않나. 시사회를 진행하면서 관객들의 반응이 좋아 내심 '다행이다' 생각했다. 한시름 놨다.(웃음) 개봉할 때마다 떨리는 마음은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어디에서 어떻게 평가를 받았다고 하더라도 결국 국내 관객들의 평이 제일 중요하지 않나 싶다."

-칸영화제 남우주연상에 대한 아쉬움은 없나. 심사위원들이 직접 '송강호 역시 유력한 남우주연상 후보였다'고 봉준호 감독에게 언급했다고 하던데.
"나는 그 이야기를 끝까지 감추고 싶었는데, 그러찮아도 인터뷰를 하러 오는 길에 보니까 봉 감독이 이미 이야기를 다 했더라. 요즘엔 기사가 바로바로 뜨니까. '이 양반이 아직 술이 덜 깼나' 했다.(웃음) 감춰야 하는 상황은 아니지만 이렇게 심사위원들과 나눈 속 내용까지 이야기 할 정도면 '봉 감독도 많이 기쁘긴 했구나' 싶었다.

현지에서 시상식이 끝난 후에 심사위원들까지 다 같이 모이는 축하 자리가 있었다. 나는 가지 않고 봉 감독만 참석을 했는데, 그 자리에서 그런 이야기를 들었다고 하더라. 감독님이 다녀 오신 후 우리끼리 아파트 숙소에서 조촐하게 자축을 하는데 그때 그 말을 해줬다. 그 날도 봉 감독에게 '아휴, 난 작품이 제일 중요하지. 작품이 받는 것이 우리가 다 받는 것 아니냐. 그런건 하나도 중요치 않다'고 했다. 진심이다."

-폐막식 참석을 위해 스케줄을 변경했다.
"사실 나는 귀국일이 25일이었다. 다른 배우들은 23일, 난 시상식 당일 아침에 떠나는 것이었다. 근데 비행기 시간을 보니까 열 몇 시간 비행기를 타면 대한민국 5000만 국민들 중 내가 수상 결과를 제일 늦게 알게 되겠더라. '뭐지 이거? 이럴 수 없다. 말이 안 된다' 하면서 그런 이상한 딜레마에 빠졌다.(웃음)

그것도 그렇고 사실 요즘 내가 일정이 좀 없다. 하하. 다른 후배 배우들은 드라마, 영화 촬영에 준비에 없는 시간 쪼개서 칸영화제에 간 것인데, 나는 다행인지 불행인지 모르겠지만 지금 프로모션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 충분했다. 그렇다 보니 '왜 내가 하루 일찍 비행기를 타고 그 안에서 조마조마하면서 있어야 하나' 싶어 딱 하루 늦췄다.

생각해 보니 '밀양' 때도 그랬고, '박쥐' 때도 그랬고 폐막식에 다 참석했다. 내가 상을 받은건 아니지만 운 좋게 다 상을 받기도 했다. '저번에도 다 있었는데 이번에는 왜 내가 하루 일찍 간다고 했지?' 싶기도 했다. 둘러보니 내가 가면 봉 감독이 혼자 남아 있겠더라. 얼마나 외롭겠나. '서로 박수치고 응원하는 분위기가 있어야지' 그런 순수한 마음이었다."

-'기생충'에 대한 현지 분위기가 워낙 좋기도 했다.
"잘 아시겠지만 사전에 언질을 받는다던지, 우리끼리 어떤 촉을 느꼈다던지 그런건 전혀 없었다. 심지어 시상식에 참석해도 누가 어떤 상을 받는지는 알 수 없다. 폐막식에 참석하라는 연락도 점심때 쯤 오니까. 참석할 수 있게된 건 내심 기뻤다.(웃음)"

-진정한 칸 수상요정이 됐다.
"아하하하. 나? 수상요정? 하하. 천만요정은 들어봤어도 수상요정은 처음 들어본다. 제작보고회 때 농담 반, 진담 반으로 '내가 칸에 가면 꼭 수상을 했는데 그 전통이 이어졌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다. 근데 이번엔 전통이 이어진 정도가 아니라 제대로 터져 버려가지고. 너무 기분 좋고 행복하다."

-수상 결과가 발표되자마자 봉준호 감독을 끌어안고 가슴을 치는 모습이 화제를 모았다.
"아니~ 그게 너무 벅차가지고.(웃음) 사람이 그렇게 되더라. 마지막 순서만 남았었고, 마지막 순서니까 '우리구나!' 하고 알 수 있지 않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사위원장이 우리 영화를 호명했을 때 순간을 잊지 못하겠다. 우리를 부를 것을 100% 알고 있었음에도 사람이라는 것이 물리적으로 딱 들리니까 그 감동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솔직히 난 내가 봉감독 가슴을 친 줄도 몰랐다. 영상 보고 알았다."

-봉준호 감독이 "위대한 배우 송강호의 수상소감을 듣고 싶다"며 마이크를 넘겼다. 최고의 예우다.
"맞다. 너무 고마웠다. 봉감독에 대한 고마움과 그런 마음을 표현을 하고 싶은데 약간 이야기가 겹치기도 하겠더라. 그건 말하지 않아도 마음으로 다 전해지니까. 그런 것 보다는 정말 하고 싶었던 이야기를 했다. 트로피 포토콜도 깜짝 놀랐다. 평소에는 좀 그런 모습이 전혀 없던 사람인데, 그게 원래 그런 행동을 하시는 양반이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전혀 아니니까. 놀라웠고, 고마웠고, 감동했다."

-'기생충'은 송강호에게 어떤 작품으로 기억될까.
"최고의 순간. 앞으로도 의미있는 작업들을 해 나가겠지만, 세월이 지나도 '기생충'이 가진 의미는 결코 퇴색되지 않을 것이다. 이 순간 만큼, '기생충'을 선보인 현 시점을 함께 살고있는 배우로서 한국 영화의 어떤 중요한 지점에서라도 그건 결코 사라지지 않는 중요한 업적이 아닐까 생각한다."

>>②에서 계속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