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뺑소니범 도망간 뒤 남겨진 60대, 3대에 연달아 치여 사망

[중앙포토]

[중앙포토]

경북 안동의 국도에서 갓길을 가던 사람을 친 뒤 별다른 조치 없이 달아난 뺑소니범이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안동경찰서는 안동시 서후면 5번 국도에서 발생한 뺑소니 사망사고 피의자 A씨(60)를 사고 46시간 만에 체포해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 7일 오후 9시 44분쯤 국도에서 차를 몰고 가다 갓길로 이동 중이던 B씨(61)를 친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가 조치 없이 달아난 뒤 B씨는 뒤따르던 차 3대에 잇따라 치였다. B씨를 친 3대의 운전자가 “사람이 도로에 누워있었는데 가다가 차로 친 것 같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사고 후 이틀 동안 주변 폐쇄회로TV(CCTV) 등을 확인해 주변 탐문조사에 나섰다.  인근을 지나간 모든 차를 대상으로 조사하다 이틀 뒤인 지난 9일 오후 7시 40분쯤 자신의 집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A씨는 경찰에 뺑소니 혐의를 인정했다. A씨는 “갓길을 지나가던 사람을 쳤는데 큰일 났다 싶고 무서워서 도망갔다”며 “평소에 건강이 좋지 않아 술을 마시지 않기에 음주 운전은 아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이날 중 A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차량)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안동 경찰서 관계자는 “부검 결과가 나오면 A씨가 1차 사고 때 숨졌는지 등 정확한 사인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동=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