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해찬 “황교안, 무슨 명목으로 민생 말하나”

확대고위당정청협의회가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확대고위당정청협의회가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확대 고위 당ㆍ정 협의회를 열고 국회를 보이콧하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압박했다. 현재 김원봉 공방 등 이념 중심의 정국을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 기간에 추가경정예산(추경)과 경제 등 민생 중심으로 옮겨놓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된다.
 
회의에 참석한 이해찬 당 대표는 “추경과 계류 법안 모두 민생 안정과 경제 활력을 위해서도 하루라도 빨리 처리해야 함에도 저도 답답하고 국민에게도 죄송하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어 황교안 한국당 대표를 향해선 “오늘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가 참여하는 초월회 모임이 예정되어 있는데 황 대표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다. 대통령과의 회동도 결국 무산시키고 초월회도 불참하면서 무슨 명목으로 민생을 말하고 거리투쟁에 나서겠다는 것인지 참으로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고위당정협의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고위당정협의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국회법이 정한 국회마저 거부하는 것이 정치처럼 인식되는 게 한국 말고 또 있는지 알지 못한다”며 “국제통화기금(IMF)을 비롯한 국제기구들이 추경을 제안했고 고통 겪는 국민과 기업들이 추경을 기다리는데도 그 추경 외면하는 것이 과연 무엇을 위한 정치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을 향해 “국회의 조속한 정상화와 추경 처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인영 당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이른바 ‘배짱부리기’를 멈추고 조속히 국회 정상화의 길로 나와줘야 한다”며 “민생과 경제를 챙기는 정당 본연의 임무에 함께 충실하여지자는 제안”이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철회를 하기 전에 국회 복귀를 할 수 없다는 황 대표 입장과 관련해 “국회 정상화에 과도한 거대한 걸림돌이 되는 ‘황교안 가이드라인’의 철회를 거듭 요청한다”고 밝혔다.
 
“추경, 늦어도 7월 집행”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확대 고위 당ㆍ정ㆍ청 협의회가 끝난 뒤 브리핑에서 “늦어도 7월부터 추경을 집행하기 위해서는 이번 주 초 국회 논의가 시작되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했다”며 “그런 일정을 감안하면 이번 주 국회가 정상화돼서 논의를 시작해도 빡빡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회 정상화 협상과 관련해서 “회의에서 오늘이나 내일이 (협상의) 고비가 아니겠냐는 발언이 있었다”고 전했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