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당 정미경 "文 감옥에 있는것 보고싶다 하면 막말이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정미경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오른쪽)와 정미경 최고위원. 오종택 기자

 
정미경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이 10일 “한국당 지도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는 당원들에게 ‘문재인 대통령이 탄핵당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그가 감옥에 있는 걸 보고 싶다’고 말한다면 막말이냐”며 언론에 공개 질의를 했다.
 
정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미국 민주당 하원의장 낸시 펠로시가 민주당 중진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해 ‘그가 탄핵 되는 것을 보고 싶지 않다. 그가 감옥에 있는 걸 보고 싶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미국 정치전문 매체인 폴리티코는 펠로시 하원의장이 지난 4일(현지시간) 민주당 하원 지도부와 회동한 자리에서 이같은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정 최고위원은 “펠로시 의장의 발언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이 ‘펠로시는 재앙이다’, ‘초조한 낸시’ 등 막말을 퍼붓고 있다는 식으로 보도되고 있다”며 “우리나라 언론에서 어떻게 썼는지 확인해보니 언론은 펠로시 발언은 막말이 아닌 듯 썼고, 트럼프 반응은 막말이라고 확실하게 표현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주변의 기자들을 향해 “정말 몰라서 묻는 것인데, 펠로시의 발언은 막말이냐 아니냐”며 “어떻게 보는지 궁금해 묻는다. 이게 주말 내내 제 머릿속의 궁금증이었다. 한 번 고민해줄 것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정 최고위원의 공개 질의는 ‘막말 프레임’에 대한 불만을 우회적으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지지율 상승 국면에서 최근 “문재인은 빨갱이”(차명진) “김정은이 문재인보다 낫다”(정용기) 등의 돌출적 언사가 터져나와 곤란을 겪고 있다. 정 최고위원은 이같은 발언을 보도하는 과정에서 ‘막말’ 딱지를 붙인 일부 언론에 대해 문제제기를 한 측면이 있다.
 
지난 3일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은 회의장 밖에 앉아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언급해 막말 논란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가운데)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바닥에 앉아 취재진의 눈높이로 백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은 회의장 밖에 앉아있던 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언급해 막말 논란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가운데)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마치고 바닥에 앉아 취재진의 눈높이로 백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실제로 최근 한국당 주변에선 “막말의 기준이 뭐냐”는 반격이 나오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지난 5일 “막말이라는 말부터 조심해야 한다. 말의 배경이나 진의가 무엇인지 잘 보라”고 말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