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이스크림 고급화에 우유 함량 40% 높인 ‘부라보콘’ 나왔다

해태제과가 10일 우유 함량을 높인 신제품 '부라보 소프트콘'을 출시했다.[사진 해태제과]

해태제과가 10일 우유 함량을 높인 신제품 '부라보 소프트콘'을 출시했다.[사진 해태제과]

해태제과가 10일 우유 함량을 40%로 높인 ‘부라보 소프트콘’을 출시하고 디저트 전문점 소프트아이스크림에 도전장을 냈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소프트아이스크림은 최고 등급 우유 함량을 40% 수준으로 높이고 공기층을 줄여 우유가 스며들도록 해 고소하고 진하다”라며 “요즘 디저트 카페 매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메뉴”라고 설명했다. 기존 부라보콘의 우유 함량은 약 20% 수준이다. 
빙과 4사(롯데제과·해태제과·롯데푸드·빙그레)는 최근 저출산율과 아이스크림 고급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지난 2016년 1조 7000억원이었던 빙과 4사의 매출은 지난해 1조4000억원으로 떨어졌다. 해태제과에 따르면 이 기간 소프트아이스크림을 판매하는 전문점(소프트아이스크림 판매 커피점 포함)은 12개에서 112개로 늘었다.  
‘부라보 소프트콘’은 아이스크림 고급화 트렌드에 빼앗긴 소비자를 되찾기 위한 시도다. 1A급 우유 함량을 높이고, 공기층은 기존 제품의 절반가량 낮춰 부드러운 식감을 살렸다. 또 대량 생산의 한계를 극복하면서도 강점을 키워 시중의 3분의 1의 가격으로 ‘가성비’를 높였다는 설명이다. 부라보 소프트콘의 소비자가는 기존 부라보콘과 동일한 1500원이다. 
해태제과는 “부라보콘의 기술력으로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시장으로까지 대중성을 확대한 새로운 시도”라며 “가치 소비와 가성비라는 시장에서 중시하는 요소를 충족한 제품인 만큼, 올여름 성수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