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천렵질 정신팔린 文' 민경욱 "정당한 비판을 막말로 몬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1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북유럽 순방을 ‘천렵(川獵·냇물에서 고기잡이)질’이라 표현한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이 더불어민주당의 비판에 “대통령 비판은 모조리 막말인가”라고 맞받았다.
 
민 대변인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의 정당한 비판을 꼬투리 잡고, 막말로 몰아 입에 재갈을 물리려는 악의적 시도가 장탄식만 불러일으킨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의 브리핑에 민 대변인은 “만약 (천렵질이) 막말이라면 그 말을 불러일으킨 문제 행동이 무엇이었는지도 따져 물어야 균형 잡힌 시각”이라며 “진실과 사실에 대한 비판을 두고 모조리 막말이라 몰아세우며, 두 눈 치켜뜨는 것을 충성으로 착각한 대변인의 과도한 대응이다. 이것이야말로 커다란 실책이었음을 깨닫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비판을 겸허히 받아들이지 못하는 민주당이야말로 공당(公黨) 자격 상실”이라며 ‘비유’(어떤 현상이나 사물을 직접 설명하지 아니하고 다른 비슷한 현상이나 사물에 빗대어서 설명하는 일을 말한다)의 뜻을 옮겨 적었다.
 
그러면서 “제1야당 대변인이자 국회의원으로서 앞으로도 더욱 가열 차고 합리적인 정부여당 비판에 나설 것을 밝힌다”고 강조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민 대변인은 전날 논평에서 북유럽 순방길에 오른 문 대통령을 향해 “집구석 부엌 아궁이는 있는 대로 달궈 놓고는, 천렵질에 정신 팔린 사람마냥 나 홀로 냇가에 몸 담그러 떠난 격”이라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공식 논평을 통해 “쌍욕보다 더한 저질 막말”이라며 “공당의 논평이라고 내놓다니 토가 나올 지경”이라고 맞받았다. 또 “민 대변인은 막말 수도꼭지”라며 “당직을 박탈하고 국민에게 사죄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민경욱 대변인은 헝가리 유람선 참사를 두고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고 했다가 거센 비판을 받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