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송태호 바른미래 윤리위원장 사의…손학규 "마음이 아프다"

송태호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 [연합뉴스]

송태호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 [연합뉴스]

송태호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이 10일 사의를 밝혔다. 송 위원장은 그동안 바른정당계로부터 사퇴 요구를 받아왔다. 손학규 당 대표는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송 윤리위원장의 사직서가 지금 접수됐다"고 전했다. 
 
손 대표는 "송 위원장과 오랫동안 가까이 지내왔고 인격적으로나 덕망으로나 우리나라 어떤 분에 뒤지지 않는 훌륭한 분"이라며 "저하고 개인적으로 가깝다는 이유만으로 폄하된 게 사실 마음이 많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사직서를 수리하겠느냐는 질문에 "지금 와서 어떻게 하겠느냐. 직접 손으로 (사퇴 입장문을) 써서 오셨는데"라고 덧붙였다. 
 
송 위원장은 입장문에서 "저는 더이상 제가 당 지도부 퇴진이나 당권 장악을 향한 세 싸움의 빌미가 되지 않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바른미래당 중앙당윤리위원회 위원장직을 사퇴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치적 공세 앞에서는 규정이나 윤리적 가치가 무시당하는 당내 현실을 참으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짧은 기간이지만 생각의 다양성을 서로 존중하면서 어려운 소임을 감당하기 위해 애써주신 동료 윤리위원님들께 진심으로 미안함과 감사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당내 바른정당계와 안철수계 최고위원들은 지난 3일 송 위원장이 편파적인 징계 심의를 하고 있다며 '불신임'을 요구했다. 이들은 송 위원장이 손 대표와 각을 세운 하태경 최고의원에게 보복성 징계를 하려는 반면 손 대표와 가까운 인물은 면죄부를 줬다고 주장했다.
 
윤리위원장이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하 의원 사건이나 '양아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이찬열 의원에 대한 징계 제소건 등의 처리는 지연될 전망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