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낙연 "국회 여는 게 정치 의제인 나라가 어딨나"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고위당정협의회에서 참석자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10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확대고위당정협의회에서 참석자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는 10일 국회 파행 장기화에 "국회법이 정한 국회마저 거부하는 것이 정치의 의무처럼 인식되는 나라가 대한민국 말고 또 있는지 저는 모른다"고 자유한국당에 일침을 날렸다.
 
이 총리는 이날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고위당정청회의 모두발언을 통해 "국회가 몇 달 째 문을 열지 않아 답답한 마음에 호소 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고통을 겪는 국민과 기업들이 추가경정예산(추경)을 기다리는데도 외면하는 것은 무엇을 위한 정치인가"라며 "정부가 재난 복구지원과 민생안정, 경제 활성화를 위한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한 달 반이 넘었다. 민생과 개혁을 위한 여러 법안이 국회 심의를 기다린 지도 수개월째"라고 지적했다.
 
이 총리는 "산불과 지진 피해를 본 강원도민과 포항시민이 기존 법을 뛰어넘는 특별지원을 요구하는데도 심의조차 안 되는 것은 무엇을 위한 정치인가"라며 거듭 추경 처리를 촉구했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차단하기 위해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 어딘가 빈틈이 있을 수 있다는 경각심을 가지고 임하고 있다"며 "다뉴브강 참사 대처에도 정부가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 총리는 또 다음 달 12일 열리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관련, "시와 정부는 경기운영, 시설, 교통, 전염병 예방과 위생, 폭우와 폭염 대비 등 모든 준비를 거의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만 입장권 판매율이 40%를 겨우 넘는 수준으로, 당을 비롯한 정치권과 국민의 동참을 부탁한다"면서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이 동참해 한반도 평화 메시지를 남북이 함께 세계로 보낼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