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신종 마약 표준샘플 21종 추가 확보…“마약류 유입 차단 기대”

[중앙포토]

[중앙포토]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신종 마약류 표준물질(샘플) 21종을 새로 만들어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등 마약류 단속 관련 정부기관에 공급한다고 10일 밝혔다.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단속 정부 기관에 공급

이번에 확립된 표준물질 21종은 ▶암페타민류 12종 ▶합성대마 3종 ▶펜타닐류 2종 ▶트립타민류 1종 ▶벤조디아제핀 1종 ▶기타 2종이다. 식약처가 현재까지 확보한 표준물질은 2017~2018년 42종을 포함해 지금까지 63종이다.
 
보통 마약 검사는 마약류 표준물질(샘플)을 바탕으로 검출 방법을 확립해 잡아낸다. 특히 신종 마약류 표준물질은 국내에서 확립되기 전까지는 전량 수입에 의존해 표준물질을 활용한 연구를 비롯해 수사ㆍ단속 업무 등에 어려움이 있었다.
 
식약처는 최근 신종 마약류가 국내로 밀반입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이번 신규 표준물질이 신종 마약류 유입 차단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종마약류의 밀반입량은 지난 2016년 7903g이던 것이 2017년 1만 865g으로 전년 대비 37.5% 증가했다.
 
서수경 식약처 약리연구과장은 “앞으로 신종 마약류 15종에 대한 동시 분석법을 개발해 분석시간을 단축하고, 대사체를 통한 마약류 검출에 도움을 주기 위해 대사체 라이브러리 7종도 함께 구축할 계획”이라며 “향후 불법 마약류 단속 및 수사에 적극적인 활용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