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집에서 백골 시신 발견한 50대 "친오빠인 것 같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부산 한 주택에서 사망한 지 1년 정도 된 백골 상태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부산 사상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1시 38분쯤 부산 사상구 괘법동 한 주택에서 한 남성이 숨져 있는 것을 A(58·여)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심한 악취가 나서 방을 확인해보니 백골 상태 시신이 있었다"며 "숨진 남성이 오빠인 것 같다"고 경찰에 말했다.
 
경찰 조사결과 A씨와 A씨 오빠는 부모로부터 물려받은 낡은 2층 주택에서 수십년간 방을 나눠 따로 살아왔다. 
 
10여년 전부터 떠돌이 생활을 하던 오빠가 간간이 집에 들어오는 생활을 반복하자 한 주택에 살면서도 남매지간에 왕래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남성이 숨진 방에서 소주병과 막걸리병 등을 발견했다.
 
검안 결과 이 남성은 숨진 지 1년 정도 됐으며 알코올의존증에 의한 합병증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숨진 남성을 부검해 정확한 사망원인과 신원을 밝힐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